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영장판사도 인정한 ‘백현동 의혹’…檢, 이재명 실낱같은 ‘불씨’ 살릴까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27 10:20
  • 수정 2023-09-27 10:5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뉴시스



법원 구속영장 기각하면서도 “백현동 의혹, 이 대표 관여 상당한 의심” 밝혀
檢 “보강 수사 통해 진실 규명할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돼 실의에 빠진 검찰이 실낱같은 희망의 불씨를 잡을 지 주목된다. 구속영장을 기각한 영장 전담 판사도 ‘백현동 사건’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유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출입 기자단에 795자 짜리 기각 사유를 전달했다. 일반 영장 기각 사유 설명이 10~20여자에 그치는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으로 구체적인 설명이다.

이 사유서에서 유 판사는 이 대표의 위증교사 의혹과 백현동·대북송금 의혹 등에 대해 자신의 판단을 전달했다.

그 가운데 유 판사는 백현동 의혹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유 판사는 백현동 사업에 대해 “성남개발공사의 사업참여 배제 부분에서 피의자의 지위, 관련 결재 문건, 관련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할 때 피의자의 관여가 있었다고 볼 만한 상당한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 대표가 관여했다는 직접 증거 자체가 부족해서 “방어권이 배척될 정도에 이른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했다.

백현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이었던 2014년 백현동 한국식품연구원 용지 개발사업에서 민간 사업자의 청탁을 받고 각종 특혜를 제공해 성남시에 200억 원대의 손해를 끼쳤다는 내용이다. 한국식품연구원이 지방으로 옮겨가면서 남은 부지에 아파트를 조성한 사업인데, 여기에 특혜가 있었고 결과적으로 이 때문에 성남시가 거액의 손실을 입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인허가 문제로 어려움을 겪던 백현동 사업이 ‘로비스트’로 지목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의 개입 이후 급물살을 탔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 대표가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비서관과 공모해 2014년 4월부터 2017년 2월까지 김 전 대표 청탁을 받고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사업에서 배제하고 민간업자 정바울 아시아디벨로퍼 대표 회사 단독으로 백현동 개발사업을 진행하게 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정 대표에게 아파트 건설 목적의 용도지역 상향, 기부채납 대상 변경, 임대아파트 비율 축소, 불법적인 옹벽설치 승인 등 다수의 특혜를 제공했다고 검찰은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사업에 참여했을 경우, 시행사 성남알앤디PFV로부터 최소 200억 원을 제공받을 수 있었던 것으로 봐 이 대표가 공사에 200억원 상당의 손해를 가한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영장 청구 기각에도 법원이 위증교사 혐의가 소명됐다며 백현동 개발 비리에 이 대표의 관여가 있었다고 볼 만한 상당한 의심이 있다고 한 점에 대해서는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보강수사를 통해 법과 원칙에 따라 흔들림 없이 실체 진실을 규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에도 백현동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이 끝까지 물고 늘어질 것 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