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페이커’ 이상혁 첫 金 도전… 만리장성 넘으면 ‘e스포츠의 메시’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9-26 11:41
  • 수정 2023-09-26 12:0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리그 오브 레전드’ 슈퍼스타
4500석 티켓 이미 매진 인기
5년전 AG 은메달 ‘설욕전’


항저우=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최고의 슈퍼스타로 떠오른 ‘페이커’ 이상혁(T1·사진)이 생애 첫 금메달을 향해 발걸음을 내디뎠다. ‘만리장성’을 넘으면 e스포츠계의 ‘리오넬 메시’로 우뚝 설 수 있다.

이상혁은 세계적인 리그 오브 레전드(LoL) 선수로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선 비교할 자가 없는 최고의 스타로 꼽히고 있다. 이상혁은 지난 22일 중국 항저우에 도착했는데, 당시 공항엔 100명가량의 중국팬이 마중을 나와 응원했다. 개최국 중국으로선 이상혁이 최대 라이벌인데도 중국팬들은 할리우드 스타를 대하듯 그를 향해 환호했다. 이상혁은 또 항저우아시안게임 선수촌에서는 다른 종목 선수들로부터 연일 사인과 사진 촬영 요청을 받고 있다. ‘다관왕’이 부럽지 않다.

25일 드디어 이상혁이 예선 2경기를 위해 모습을 드러내자 관심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중국이 견제라도 하듯 예선 경기인 한국-홍콩, 한국-카자흐스탄전을 무관중의 보조경기장으로 배치했으나 이상혁을 취재하려는 취재진으로 붐볐다. 예선 2경기를 모두 가볍게 이긴 한국은 27일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전을 하고 그다음에 4강에서 중국과 만난다. 4강전은 관중이 입장할 수 있는 메인 경기장인 항저우 e스포츠 센터다. 이 경기장 수용인원은 4500석 규모인데 이미 전 좌석 티켓이 매진됐다. 경기 입장권은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가장 비싼 400∼1000위안(약 7만3000원∼18만3000원)에 이른다.

이상혁은 e스포츠를 통틀어 역대 최고의 선수(GOAT·Greatest Of All Time)로 평가받는다. 2013년 데뷔해 10년 동안 최정상급 기량을 꾸준히 뽐냈기 때문이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이날 “페이커는 마이클 조던(농구)과 메시(축구)에 비교된다”며 “의심할 여지가 없는 역대 최고 선수”라고 설명했다.

e스포츠는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야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비주류’다. 하지만 이상혁은 이미 ‘주류’다. 이상혁은 2017년부터 트위치를 통해 게임 등을 실시간 방송 중인데, 첫 방송 당시 최대 접속자가 24만5100명에 달해 서버에 과부하가 걸렸다. 이상혁은 국내 최고의 축구 스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함께 광고 촬영을 했고, 문화적 영향력에선 방탄소년단(BTS)과 비교되기도 한다.

그러나 5년 전 쓴맛을 봤다. 이상혁은 시범종목으로 열렸던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출전했으나 중국에 밀려 은메달에 머물렀다. 그래서 이번에 중국전 설욕은 물론 아시안게임 최초 금메달까지 노리고 있다. 이상혁이 중국을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하면 e스포츠에선 누구도 꿈꿀 수 없는 경력을 보유하게 된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