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윤학길 딸’ 윤지수, 항저우아시안게임 女 사브르 개인전 우승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9-26 21:40
  • 수정 2023-09-26 21:4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윤지수가 26일 중국 항저우의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항저우=허종호 기자

윤지수(서울시청)가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윤지수는 26일 중국 항저우의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중국의 사오야치를 15-10으로 눌렀다. 윤진수의 생애 첫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이다. 윤지수는 2014 인천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선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프로야구 롯데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윤학길 KBO 재능기부위원의 딸인 윤지수는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선 여자 사브르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등 오랫동안 한국의 여자 사브르 간판으로 활약을 펼쳤다. 윤지수의 우승으로 한국은 인천아시안게임 이라진에 이어 9년 만에 여자 사브르 정상을 탈환했다.

한국 펜싱은 이날 끝난 항저우아시안게임 개인전을 금메달 3개와 은 2개, 동메달 1개로 마무리했다. 앞서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오상욱(대전시청)이 금메달,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이 은메달,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최인정(계룡시청)이 금메달, 송세라(부산시청)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윤지수가 이날 금메달을 추가했고,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서 홍세나(안시청)가 동메달을 땄다. 27∼28일엔 남녀 에페, 플뢰레, 사브르 단체전이 열린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