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윤학길 딸’ 윤지수, 항저우아시안게임 女 사브르 개인전 우승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9-26 21:40
  • 수정 2023-09-26 21:4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윤지수가 26일 중국 항저우의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항저우=허종호 기자

윤지수(서울시청)가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윤지수는 26일 중국 항저우의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중국의 사오야치를 15-10으로 눌렀다. 윤진수의 생애 첫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이다. 윤지수는 2014 인천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선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프로야구 롯데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윤학길 KBO 재능기부위원의 딸인 윤지수는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선 여자 사브르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등 오랫동안 한국의 여자 사브르 간판으로 활약을 펼쳤다. 윤지수의 우승으로 한국은 인천아시안게임 이라진에 이어 9년 만에 여자 사브르 정상을 탈환했다.

한국 펜싱은 이날 끝난 항저우아시안게임 개인전을 금메달 3개와 은 2개, 동메달 1개로 마무리했다. 앞서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오상욱(대전시청)이 금메달,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이 은메달,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최인정(계룡시청)이 금메달, 송세라(부산시청)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윤지수가 이날 금메달을 추가했고,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서 홍세나(안시청)가 동메달을 땄다. 27∼28일엔 남녀 에페, 플뢰레, 사브르 단체전이 열린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속보]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최태원(63) SK그룹 회장이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이혼에 따른 재산 분할로 1조3000억 원이 넘는 금액을 지급하라고 판단한 항소심 재판부가 17일 판결문을 일부 수정한 것으로 파악됐다.최 회장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치명적 오류’라고 지적한 최 회장의 주식 상승 기여분을 축소한 것이다. 다만 판결 결과까지 바꾸지는 않았다.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이날 판결 경정 결정을 내리고 양측에 판결경정 결정 정본을 송달한 것으로 나타났다.재판부는 애초 판결문에서 1994년 11월 최 회장 취득 당시 대한텔레콤(SK C&C의 전신) 가치를 주당 8원, 최종현 선대회장 별세 직전인 1998년 5월에는 주당 100원, SK C&C가 상장한 2009년 11월에는 주당 3만5650원으로 각각 계산했다.이에 따라 1994∼1998년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별세 이후 2009년까지 가치 증가분을 비교해 최 선대회장과 최 회장의 회사 가치 상승 기여를 각각 12.5배와 355배로 판단했다.하지만 재판부는 이날 최 회장 측의 주장처럼 1998년 주식 가액이 주당 100원이 아닌 1000원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판결문을 수정했다.이에 따라 최 회장의 기여분은 355배에서 35.6배로 수정했다. 대신 최 선대회장의 기여분은 125배로 늘어나게 됐다.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오류가 고쳐졌다고 해서 판결 결과까지 달라지지 않는다고 판단해 주문까지 수정하지는 않았다.최 회장 측은 이런 전제의 오류로 노 관장에게 분할해야 할 재산을 1조3천808억원으로 인정한 항소심의 결과가 잘못됐다며 대법원에서 다투겠다고 밝혔다.노 관장 측 대리인도 “해당 부분은 SK C&C 주식 가치의 막대한 상승의 논거 중 일부일 뿐 주식 가치가 막대한 상승을 이룩한 사실은 부정할 수 없고 결론에도 지장이 없다”고 주장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