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영장심사에 다시 소환된 이재명 어록...與, “과거 자신 발언과 똑같은 잣대 들이대야”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26 22:0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 연루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박윤슬 기자



與, ‘MB·朴 구속주장’했던 과거 이재명 발언 소개
野 탄원서 제출에 "홍위병" "사법부 겁박" 맹비난


여당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과거 이 대표가 전직 대통령들에게 했던 독설들을 그대로 되돌려 주며 구속 필요성을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이 이 대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 대한 ‘방탄’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대표가 5~6년 전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을 상대로 참 모질게도 했던 말들"이라며 과거 이들 전 대통령의 영장실질심사 당시 이 대표 발언들을 소개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3월 페이스북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해 "실형 선고가 예상되는 중범죄를 부인해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크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뇌물죄 부분을 부인하고 있어 증거인멸이 충분히 의심된다"며 "증거인멸 우려만 있어도 구속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해당 발언들을 소개한 뒤 "이 대표는 자신이 했던 숱한 말들을 돌이켜보면 오늘 어떤 처신을 해야 할지 알 것"이라며 "민주당도 그 뜻을 존중해서 사법방해를 중단하고 사법부 결정을 겸허히 기다리고 민생 국회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이철규 사무총장 역시 "이 대표가 가진 영장실질심사에 대한 상식의 잣대를 본인에게도 들이대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민주당이 영장 기각을 촉구하는 집단 탄원서를 제출한 것을 두고도 ‘홍위병’ ‘사법부 겁박’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어쭙잖은 논리를 내세워 구속 영장 기각을 촉구하는 것은 국민의 수준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며 "사실상 사법부를 겁박하는 것, 국민을 협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여전히 국민 정서와는 한참을 동떨어진 채 ‘방탄대오’로만 일관한다"고 비판했고, 박수영 여의도연구원장은 페이스북에서 "홍위병의 부활인가"라며 가세했다.

정우택 국회부의장도 "사법부를 노골적으로 겁박, 사법적 판단에 영향을 미치겠다는 의도"라며 민주당의 집단 탄원서 제출을 비난했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