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SKC, 베트남 하이퐁에 세계 최대 ‘썩는 플라스틱’ 생산시설 짓는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기자
  • 입력 2023-09-25 11:49
댓글 0 폰트
생분해 소재사업 투자허가 받아
연산 7만t… 2025년 가동 목표


SKC가 베트남 하이퐁에 세계 최대 규모의 친환경 생분해 소재 생산시설을 짓는다. 생분해 소재는 ‘썩는 플라스틱’이다. 일회용품 사용 저감 등 친환경 관련 규제 강화로 생분해 소재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향후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SKC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베트남 하이퐁 콘퍼런스센터에서 생분해 소재사업 투자사 에코밴스가 하이퐁시의 투자허가증(IRC)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SKC와 에코밴스는 2025년 가동을 목표로 대표적 생분해 소재인 PBAT(Poly-Butylene Adipate Terephthalate) 생산시설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에코밴스 생산시설은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인 연산 7만t 규모로, 하이퐁 경제특구에 추가 증설이 가능한 부지도 미리 확보했다고 SKC는 설명했다.

SKC는 에코밴스를 통해 독자기술로 개발한 생분해 소재인 고강도 PBAT 상업화를 추진해왔다. 특히 일반 PBAT의 단점인 내구성을 극복하기 위해 나무로부터 추출한 나노셀룰로스를 보강재로 활용, 강도를 일반 플라스틱 수준으로 강화했다. 이에 따라 농업용·포장용 필름이나 각종 소비재 용기는 물론 기저귀나 마스크의 소재인 부직포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SKC의 생분해 라이멕스(LIMEX) 소재 사업 투자사인 SK티비엠지오스톤도 하이퐁 경제특구에 2025년까지 연산 3만6000t 규모 생산시설 건설을 추진한다. SKC는 2021년 일본 TBM사와 합작사 SK티비엠지오스톤을 설립하고 소재 상업화를 준비해왔다. 생분해 라이멕스는 천연 무기물인 석회석에 일반 플라스틱 대신 생분해 수지인 PBAT를 혼합한 친환경 신소재다.

김호준 기자 kazzyy@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