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박근혜 “추석 장도 보고 주민들도 볼 겸” 전통시장 방문…잦아지는 외부 일정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3-09-25 16:4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25일 대구 달성군 현풍백년도깨비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추석 연휴를 사흘 앞둔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구 달성군 사저 인근 전통시장을 찾았다. 지난해 대구로 내려 간 박 전 대통령의 외부 공식 활동은 이번이 세 번째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4분쯤 달성군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입구에 모습을 나타냈다. 측근 유영하 변호사가 동행했다. 박 전 대통령은 얇은 셔츠에 긴 청치마를 입고 운동화를 신는 등 편한 복장을 한 모습이었다.

박 전 대통령이 시장에 도착하자 상인들은 박수치거나 환호하며 그를 맞이했다. 박 전 대통령은 어묵, 연근, 고구마 줄기, 호박잎 등을 현금으로 구매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건 직접 재배하신 건가요"라고 묻거나 "브로콜리는 어떻게(얼마에) 파세요"라고 묻는 등 상인들과 대화를 나눴다.

한 상인이 "왜 이렇게 늦게 오셨어요"라고 묻자 박 전 대통령은 "저도 오래 전에 오려고 했는데 이렇게 늦어졌네요"라고 웃으며 답했다. 박 전 대통령은 시장을 돌며 만난 상인들과 일일이 웃으며 악수하는 등 밝은 모습을 보였다. 상인들은 "건강하세요", "보고 싶었어요"라고 답하며 박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다.

박 전 대통령은 20분 가량 장을 본 후 차를 타고 떠났다. 그는 차량에 타기 전 방문 이유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추석이 가까워서 장도 보고 주민들도 볼 겸 찾았다"고 짧게 답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11일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찾아 귀향 후 처음으로 외부 공식 활동을 했다. 광복절에는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상가를 찾았다. 지난 13일에는 달성군 사저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만나 총선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