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콜롬보, 마카오에 첫 부티크 연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기자
  • 입력 2023-09-25 16:49
  • 수정 2023-10-10 16:00
댓글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마카오에 다음달 2일 정식 개장하는 콜롬보 부티크 매장. 콜롬보 제공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콜롬보는 마카오에 ‘더 파리지앵 마카오’에 첫 부티크 매장을 마련하고 다음 달 2일 개점 행사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더 파리지앵 마카오 콜롬보 매장에서는 콜롬보 헤리티지 라인인 오데온과 디오네, 최근 주목 받는 토트 라인까지 다채로운 제품을 만날 수 있다.

개점 행사에는 밀라노 아뜰리에를 대표하는 장인 리카르도 에도아르도 도나도니가 참석해 콜롬보의 독자적인 제조기법을 시연한다.

참석자들은 86년 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시작해 세계 최고의 악어가죽 브랜드에 오르기까지 고수해 온 콜롬보의 기술을 직접 관람할 수 있다.

행사에 초청된 리카르도 에도아르도 도나도니는 오프닝 인사를 시작으로 재단 시연과 구매 고객 네임택 인그레이빙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수 겸 연기자인 제시카도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코로나19 이후 동남아에 첫 매장을 여는 만큼 참석자들에게 다양한 사은 선물도 증정한다. 콜롬보 마카오 부티크는 더 파리지앵 마카오 Level 3에 위치하며,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김호준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속보]“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북한 대남전단(일명 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도, 강원도 등에서 식별됐다.경기도는 28일 오후 11시 34분쯤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 등의 내용을 전달했다.아울러, 합동참모본부 역시 이날 밤 문자 공지를 통해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경기·강원 접적지역 일대에서 식별돼 군에서 조치 중에 있다"고 알렸다. 군에 따르면 전방 지역에서 풍선 10여 개가 식별됐다.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고도에서 날다가 일부는 떨어졌고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이다.군은 야간 시간대를 고려해 격추는 하지 않고 지역별로 감시를 이어가고 있다. 떨어진 일부 풍선에는 정확히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어두운 색깔과 냄새 등으로 미뤄 분변으로 추정되는 오물이 봉투에 들어 매달려 있었다고 알려졌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북한은 2016년에도 풍선에 오물을 실어 날려 보낸 적이 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