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콜롬보, 마카오에 첫 부티크 연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기자
  • 입력 2023-09-25 16:49
  • 수정 2023-10-10 16:0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마카오에 다음달 2일 정식 개장하는 콜롬보 부티크 매장. 콜롬보 제공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콜롬보는 마카오에 ‘더 파리지앵 마카오’에 첫 부티크 매장을 마련하고 다음 달 2일 개점 행사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더 파리지앵 마카오 콜롬보 매장에서는 콜롬보 헤리티지 라인인 오데온과 디오네, 최근 주목 받는 토트 라인까지 다채로운 제품을 만날 수 있다.

개점 행사에는 밀라노 아뜰리에를 대표하는 장인 리카르도 에도아르도 도나도니가 참석해 콜롬보의 독자적인 제조기법을 시연한다.

참석자들은 86년 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시작해 세계 최고의 악어가죽 브랜드에 오르기까지 고수해 온 콜롬보의 기술을 직접 관람할 수 있다.

행사에 초청된 리카르도 에도아르도 도나도니는 오프닝 인사를 시작으로 재단 시연과 구매 고객 네임택 인그레이빙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수 겸 연기자인 제시카도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코로나19 이후 동남아에 첫 매장을 여는 만큼 참석자들에게 다양한 사은 선물도 증정한다. 콜롬보 마카오 부티크는 더 파리지앵 마카오 Level 3에 위치하며,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김호준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