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프리미엄 컵라면 인기에 이마트24, ‘돈사골 새우라면’ 출시

김호준 기자
김호준 기자
  • 입력 2023-09-25 11:3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 성동구의 한 이마트24 매장에서 고객이 ‘아임e 진한 돈사골 새우라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올해 프리미엄 컵라면 매출 57% ↑


이마트24가 자체 브랜드(PB) 컵라면 ‘아임e 진한 돈사골 새우라면’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신제품은 돈사골, 새우, 홍합, 대파, 양배추, 된장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했다. 라면 스프 3종에만 총 30가지 이상의 원물을 사용해 마치 라멘 전문점과도 같은 깊고 진한 국물 맛을 낸다고 이마트24는 설명했다.

특히 새우라면 특유의 풍미를 높이기 위해 동결 건조한 새우와 홍합볼 후레이크, 유부튀김, 대파 등을 건더기로 넣었으며, 야채풍미액과 감자전분 등을 첨가한 면으로 꼬들꼬들한 면발의 식감을 강조했다.

이마트24가 지난해 월별 컵라면 매출 추이를 살펴본 결과, 무더위가 한풀 꺾이는 9월부터 연평균 이상 매출을 기록하다가 10월부터 12월까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1∼8월 마라, 미역, 양송이, 새우 등 다양한 원재료를 사용한 프리미엄 컵라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은보라 이마트24 면식품 MD는 "서늘한 날씨에 컵라면을 찾는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상품들을 지속 선보임으로써 맛집 플랫폼으로서의 명성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