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피와 땀, 눈물의 투혼” 안보 최전선 사진전…한미동맹·정전협정 70주년

정충신 선임 기자
정충신 선임 기자
  • 입력 2023-09-22 07:20
  • 수정 2023-09-22 08:01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경북 경산시 공병 야외전술훈련장에서 열린 한미연합 상용 교량 구축훈련에서 육군1117공병단과 미2사단 한미연합사단 11공병대대 장병들이 상용 교량 위에서 웃음꽃을 피우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국방일보 제공



■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국방일보, 전쟁기념관서 22일부터 내달 3일까지 사진 200여 점 전시
‘튼튼한 국방 굳건한 동맹’… 건군 75주년,한미동맹 70주년 기념



건군 75주년이자 한미동맹 70주년,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국방일보가 전·후방 각지 안보 최전선에서 장병들과 함께하며 취재한 사진기자들의 사진 200여 점을 22일부터 일반에 선보인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해군특수전전단 해난구조전대(SSU) 심해잠수사가 경남 창원시 진해 군항 일대에서 열린 혹한기 훈련에서 물살을 가르며 헤엄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국방부 직할 국방홍보원은 전쟁기념사업회와 함께 이날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야외 수변공원에서 제6회 국방일보 보도사진전 ‘튼튼한 국방 굳건한 동맹’ 개막식을 갖는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육군22보병사단 GOP(일반전초) 경계 장병들이 남방한계선을 따라 걸으며 야간 철책 점검을 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이번 전시는 75년 동안 안보 최전선에서 변함없이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있는 국군 장병들의 강인한 모습과 70년째 혈맹으로 함께하고 있는 한미동맹의 현장을 사진으로 생생히 전달한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육군 아미타이거 부대 장병들이 계룡대 비상활주로 인근에서 유·무인 복합전투체계를 시연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전시는 건군 75주년을 맞은 국군 장병들의 교육훈련 모습과 주요 무기체계 운용이 담긴 1세션, 한미동맹 70주년을 주제로 연합훈련을 수행하는 한미 장병의 모습과 주한미군 부대를 소개한 국방일보 연중기획 ‘인사이드 USFK’에 수록된 사진으로 구성된 2세션,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강원도 최북단에서부터 서북도서 최북단까지 횡단하며 촬영한 ‘DMZ 사진기록 프로젝트’의 결과물인 3세션으로 나눠 꾸며졌다.

전시는 22일 오전 11시 국방부 및 각 군 공보정훈 관계자, 예비역 단체 대표 등이 참석하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 3일까지 이어진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비무장지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오울렛 경계소초에서 JSA경비대대 유재우 대위(진·오른쪽)와 유엔군사령부 경비대대 디킨스 중사가 한미연합 수색작전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특히 임시공휴일이 포함되면서 길어진 추석 연휴에 전쟁기념관을 찾은 시민들이 국군의 강인한 모습과 굳건한 한미동맹을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 사진은 국방일보 홈페이지와 국방일보 사진기자들이 운영하는 ‘국방사진연구소’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 다채롭고 흥미로운 사진으로 가득한 대표적인 사진 일부를 공개한다.

정충신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