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올빼미’, 제43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3관왕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9-22 12:3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영화 ‘올빼미’



씨제스 스튜디오가 제작한 영화 ‘올빼미’가 제43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

‘올빼미’는 지난 21일, 서울 중국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이하 영평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신인감독상, 촬영상을 거머쥐었다.

신인 감독상 시상에 앞서 황영미 평론가는 "영화 ‘올빼미’는 주맹증에 걸린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가 본, 그리고 볼 수 없었기에 생긴 드라마틱한 사건을 배경으로 긴박감 넘치게 재구성해 만든 웰메이드 팩션 스릴러다. 역사의 내용을 바꾸지 않고 맹인 침술사가 역사 속에 중요하게 관여했다는 내용을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이 마지막까지 박진감 넘치게 볼 수 있는 스릴러의 완성도를 보여줬다. ‘올빼미’가 탁월한 것은 팩션 영화의 장점을 영리하게 보여줌으로써 새로운 한국형 팩션 스릴러를 만들었다는 데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신인 감독상을 수상한 안태진 감독은 "이준익 감독님께서 영화 감독은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들으면 성공할 수 있다고 늘 말씀하셨다. 말씀대로 스태프분들, 배우분들의 말을 경청하려고 노력해서 덕분에 이렇게 좋은 자리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올빼미’를 끝까지 함께해 주신 동료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촬영상을 수상한 김태경 감독은 현재 촬영 때문에 안태진 감독이 대리 수상하며 "저희 ‘올빼미’ 촬영 조명이 참 좋은데, 영화평론가분들이 이렇게 알아봐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올빼미’는 주맹증이라는 독특한 시각적 설정을 표현하는 게 촬영의 관건이었다. 프리 프로덕션, 프로덕션을 거쳐 후반 작업까지 애써 주신 모든 스태프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한 수상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렇게 뜻깊은 자리를 만들어 주신 영화평론가협회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올빼미‘는 지난해 11월에 개봉해 332만 관객을 모으며 손익분기점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중 최장기 박스오피스 1위라는 타이틀도 거머쥐었다. 지난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총 8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 기록을 세운 것은 물론 작품상, 남자 최우수연기상, 신인 감독상 최종 3개 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다. 여기에 제25회 우디네극동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에 이어 제56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경쟁 부문인 오르비타(Orbita) 섹션에 초청됐다.

한편, ‘제2회 청룡시리즈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카지노’와 함께 ‘올빼미’를 제작한 씨제스 스튜디오는 영화 ‘시민덕희’를 선보일 예정이며, 오는 11월에는 8인조 보이그룹을 론칭한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