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배우 공형진, 사망설?… “中서 사업 줄줄이 망해”

  • 입력 2023-09-19 06:15
  • 수정 2023-09-19 10:39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왼쪽부터 정준호, 공형진, 신현준



배우 공형진이 공백기로 사망설이 불거진 이유를 밝혔다.

공형진은 17일 유튜브 채널 ‘신현준 정준호 정신업쇼’에서 근황을 알렸다. 신현준이 “별 소문이 다 있었다. 죽었다는 얘기도 있었다”고 하자, 공형진은 “이 계통을 떠나있던 건 아니다. 관련된 업종을 하기 위해 지금도 애를 쓰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중국과 인연이 돼 사업을 했다. 연기 활동할 때 사업 제안이 들어오면 정중히 고사했다. 내가 잘 몰랐기 때문”이라며 “좋은 작품을 만들고자 하는 생각은 계속 있었다. 중국 영화 제작 의뢰가 들어와서 총책을 맡았는데, 행정·투자 문제로 제작이 중단 돼 엎어졌다”고 털어놨다. “우연치 않게 건강기능보조식품 사업을 알게 돼 홍삼 브랜드를 만들었다. 중국에서 시판을 앞두고 있던 찰나에 코로나19가 터졌다. 다 극복하고 셋업 막바지 단계에 들어왔다”라고 덧붙였다.

공형진은 “TV를 보면 ‘내가 여기서 왜 이러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며 “내가 좋아하는 동생, 선배들과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멀어지더라. 중국에 왔다 갔다 하고 사기도 당하다 보니 성과를 내기 전에는 나타나기 그렇더라”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