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中에 퍼주는 미래산업 보조금, 필요성 커진 한국판 IRA

  • 입력 2023-09-18 11:41
댓글 2 폰트
첨단산업 보조금이 대부분 중국 제품으로 흘러 들어간다. 태양광 외에 전기버스·식당용 서빙 로봇·농업용 드론 등도 심각하다. 18일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전기버스는 2020년부터 올해까지 환경부 보조금의 35.7%(1151억 원)가 중국산에 쓰였다. 서빙 로봇은 2020∼2022년에 보조금의 39.6%, 농업용 드론은 2016년부터 올 8월까지 정부 융자금의 85.7%가 중국산 차지였다. 이를 방치한 문재인 정부의 책임이 무겁다.

이런 현상 때문에 해당 산업마다 저가 중국산이 판친다. 중국산 전기버스는 지난 한 해 국내에 등록된 2075대 중 42%(868대)나 된다. 경기도는 2019∼2022년에 전기버스 2057대를 도입했는데, 중국산이 1074대로 절반을 넘었다. 농업용 드론 역시 2016년 이후 농민들이 매입한 925대 중 중국산이 83%(770대)인 반면, 한국산은 고작 17%(155대)다. 국내 생태계는 빈사 상태다.

전 세계가 첨단산업을 놓고 패권 전쟁이다. 중국 정부는 전기차에 자국산 부품만 쓰라고 지시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휴대전화 등에도 노골적인 자국산 우대 정책을 편다. EU는 최근 중국의 막대한 전기차 보조금을 겨냥해 징벌적 추가 관세를 경고했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이어, EU의 핵심원자재법 시행도 임박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8일 6개 미션·46개 과제의 산업대전환 제언을 정부에 전달했다. 과거 일본처럼 ‘잃어버린 30년’이 될지 모른다는 우려를 담고 있다. 첨단산업을 지원·육성할 한국판 IRA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 당장 남 좋은 일만 시키는 보조금 정책을 전면 재설계해야 한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구속 위기에서 극적으로 생환하면서 당내 소속 의원 중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30여 명과 영장 기각 촉구 탄원서를 미제출한 6명 등 비명(비이재명)계 입지가 급격히 위축되는 모습이다. 당장 범명(범이재명)계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가 가결파에 대한 징계를 시사했고, 장외에선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딸(개딸)을 중심으로 ‘비명 척결’ 움직임이 가속화하는 등 당 안팎에서 이른바 ‘피의 숙청론’이 급부상하고 있다.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후 처음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원팀’ 단일대오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의 구속 리스크가 일정 부분 해소된 만큼 당분간 총선 승리라는 공통의 목표 아래 계파를 초월한 통합 및 단합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주류인 친명(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가결파에 대한 응징 요구가 분출하고 있고, 홍 원내대표 역시 이들의 주장에 일정 부분 동조하는 경향을 띠면서 향후 비명계에 책임을 물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홍 원내대표는 전날 치러진 보궐선거에 앞서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당내 의원에 대한 처분을 당 윤리심판원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신임 원내사령탑에 선출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 선택에 대한 민주성과 자율성은 보장돼야 하지만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원외에서도 ‘수박(비명계 의원을 지칭하는 속어) 청산’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 대표 팬덤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 등에선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약해지지 말고 가결자는 척결하고 가자” “가결한 자! 민주배신자! 살려둬선 안 된다!” 등의 강경 목소리가 속출했다. 개딸 등의 주도로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등록된 ‘공개적으로 가결을 표명한 해당행위 5인 이상민, 김종민, 이원욱, 설훈, 조응천에 대한 징계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청원도 오전 10시 현재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지도부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친명계 원외 모임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도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검찰 독재와 야합해 민주당 파괴를 시도한 30여 명의 해당행위자를 징계 또는 출당하라”며 비명계를 압박하고 나섰다. 한편, 이 대표 강경 지지층 일부는 이날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진행된 진보성향 시민단체 촛불행동 주최 ‘윤석열 퇴진 촉구 추석 귀향 홍보활동’에도 참석,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