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어떻게 이런 일이’…伊 하늘에서 비행기 떨어져 5세 소녀 참변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18 15:37
  • 수정 2023-09-18 16:02
댓글 8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탈리아 공군 제트기가 북부 토리노시 인근에서 비행 훈련을 하던 중 추락해 잔해에 맞은 5살 여아가 사망했다. 비행기 추락 직후 낙하산을 펴고 비상탈출한 조종사 밑으로 도로가 화염에 휩싸여 있다. CBS 유튜브 캡처



오빠도 중상 입고, 부모도 화상
새떼 엔진으로 들어가 비행 중 고장


이탈리아 공군기가 에어쇼 훈련 중 토리노 공항 상공에서 갑자기 추락하면서 지상에 있던 승용차를 덮쳐 5살 소녀가 사망하고 3명이 부상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현지 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이 제트기는 이날 이탈리아 공군 창설 100주년 기념식 축하비행을 위해 연습을 하던 프레체 트리콜로리 시범팀 소속으로, 편대 비행 중 한 대가 갑자기 지상으로 추락하면서 폭발해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조종사는 제트기가 폭발하기 직전에 좌석 사출로 탈출했지만, 추락한 공군기의 잔해가 도로에 있던 승용차를 덮치면서 5세 소녀가 사망하고 그 오빠가 중상을 입었다. 부모 역시 화상을 입었다고 BBC가 보도했다.

이탈리아 지역 매체에 따르면 초기 수사결과 사고기는 새떼와 충돌했고 새가 엔진 속으로 들어와 엔진고장을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축하비행 행사는 취소됐으며,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는 SNS를 통해 소녀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할 말을 잃었다”고 전했다.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도 “끔찍한 비극”이라며 “조종사는 추락 직전 제트기를 탈출했다”고 말했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