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김성현, 아쉬운 준우승… PGA 데뷔후 최고 성적

오해원 기자
오해원 기자
  • 입력 2023-09-18 11:3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성현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의 실버라도리조트 북코스에서 열린 PGA투어 포티넷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 2번 홀에서 스윙 후 공의 방향을 살피고 있다. AFP 연합뉴스



PGA 포티넷 챔피언십 4R
19언더…선두와 2타차 2위


김성현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데뷔 후 최고 성적을 갈아치웠다.

김성현은 1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의 실버라도리조트 북코스(파72)에서 열린 PGA투어 포티넷 챔피언십(총상금 84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골라 4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적어 낸 김성현은 우승한 사히스 티갈라(미국·21언더파 267타)에 2타 뒤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2022년 PGA 2부 콘페리투어 신인상을 받는 등 맹활약한 김성현은 2022∼2023시즌 PGA투어 데뷔 후 32개 대회에서 한 차례 톱10에 들었다.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4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1998년 9월 17일생인 김성현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자신의 생일에 큰 선물을 받았다.

김성현은 데뷔 첫해 꾸준하게 중·상위권에서 경기했지만 이 대회 전까지 성적이 신통치 않았다. 최근 출전했던 PGA투어 5개 대회 중 4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고 지난 10일 끝난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신한동해오픈에서 컷 탈락했다. 하지만 가을 시리즈 첫 대회에선 완전히 다른 선수였다. 첫날부터 절정의 샷 감각을 선보이며 첫 승 도전을 시작해 4일 내내 60대 타수를 선보이며 PGA투어 데뷔 후 최고 성적을 냈다.

PGA투어에서 첫 우승한 티갈라의 맹타가 아니었다면 김성현이 충분히 우승을 기대할 만했다.

오해원 기자 ohwwho@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