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문화논단

9월은 모두를 위한 ‘직업능력의 달’

  • 입력 2023-09-01 11:29
댓글 0 폰트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9월은 ‘직업능력의 달’이다. 직업능력 개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1997년 도입된 이후 올해로 27회를 맞았다. 기념식과 인적자원 개발 콘퍼런스, 인적자원 개발 우수기관 인증 수여식, 국가직무능력 세미나 등 17개 행사가 열린다. 특히, 올해는 숙련기술장려법 개정을 통해 오는 9일을 ‘숙련기술인의 날’로 지정한 첫해로 더욱 의미가 있다.

우리나라는 1965년 직업훈련법이 제정된 이후 공공직업훈련기관이 설치됐고 체계적인 직업훈련이 시작됐다. 자원이 부족한 우리가 경제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1970∼1980년대 우수한 기능인력의 양성에 기인한 바 크다. 1990년대 말 외환위기 때 실시했던 IT 분야 직업훈련의 확대는 IT강국의 초석이 됐다. 지금은 많은 국가가 우리의 경제 발전을 부러워하고 직업훈련 과정과 운영 방식을 배우길 원한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로버트 루카스 교수도 한국이 높은 경제 성장을 달성할 수 있었던 원천은 인적 자본에 대한 투자라고 했다. 오늘의 우리를 있게 한 것은 인적자원 개발에 대한 부단한 노력과 지원이었다.

기업과 사회가 필요로 하는 직무능력은 끊임없이 변화한다. 코로나19는 디지털 전환을 급속히 앞당겼으며, 반도체와 생명공학 등 첨단 산업 중심으로 산업 구조가 개편되고 있다. 인공지능(AI) 기술은 모든 산업 영역에 영향을 미치고, 올해 초만 해도 낯설게 느꼈던 챗GPT는 이제 일상으로 접할 수 있다. 기술 변화에 더해 우리나라는 저출산에 따른 생산인구 감소와 초고령사회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 급변하는 경제 환경에서 개인·기업·국가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인적자원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획기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학교 교육은 현장 중심의 실무 능력을 학습하기엔 한계가 있다. 현장에서는 실무 능력을 익힐 수 있어도 산업 기술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긴 어렵다. 변화의 속도가 빠를수록, 분야가 세분화·전문화될수록 직업훈련이 강조되는 이유다.

그러나 OECD에서 발표하는 국제성인역량수준(PIAAC)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의 역량은 30대 초반까지는 OECD 평균을 웃돌지만 이후에는 급격히 감소한다. 학교를 졸업하거나, 취업한 이후에는 역량 개발을 소홀히 한 결과다. 또한, 기업체 노동비용 실태조사(2021) 결과 기업의 교육훈련 비용은 1인당 월평균 1만8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에 한정하면 그 비용은 훨씬 낮다. 유럽연합(EU) 국가의 연간 기업 교육훈련 비용은 약 160만 원이다. 개인은 직업을 통해 안정된 삶을 위해, 기업은 생산력을 높여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직업능력 개발에 대한 더 많은 투자와 관심이 필요하다.

정부는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해 생애 단계별 직업훈련 지원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맞춤형 역량 개발을 위해 개인 역량에 대한 진단과 상담을 강화하고, 개인의 직업능력과 관련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직무능력은행제’를 도입한다. 중소기업에 대한 직업훈련 투자도 확대한다. 직업훈련 컨설팅과 함께 대기업이 운영하는 공동훈련센터를 통한 중소기업 훈련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 국민의 디지털 분야 기초 역량을 높이고, 시스템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등 첨단 산업의 첨병이 될 핵심 인력도 연간 4만 명까지 늘려 양성할 계획이다.

우리는 정부 주도의 직업훈련을 통해 성공한 경험이 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시기에는 정부만으로는 성공하기 어렵고, 기업과 개인이 함께 나서야 한다.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맞은 9월 직업능력의 달에 직업능력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