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마음상담소

불편했던 전 직장동료 피하기만 하는 게 잘하는 걸까요

  • 입력 2023-08-30 08:5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 마음상담소

▶▶ 독자 고민


직장에 같이 근무할 때 왠지 불편한 직장 동료가 있었고, 이제는 저도 그 사람도 각자 이직해서 다른 곳에 있습니다. 아직도 가끔씩 연락이 옵니다. 안부도 묻지 않고, 연애나 자기계발 팁을 빙자해서 자랑을 시작합니다. 게다가 거기에 휘말려 제 생활에 대해 얘기하면 “왜 운동을 안 하느냐”, “이런 운동이 좋다”면서 조언을 쏟아냅니다.

따로 만나지는 않고 예전 동료들 모임이 있는데, 사실 그 사람 때문에 가고 싶지 않지만, 때로는 그 사람 때문에 보고 싶은 사람들을 만나지 못하고, 내가 손해를 보는 것이 억울하기도 합니다. 자기계발서 여러 권을 읽고 유명한 사람의 유튜브를 봐도 자기를 속이지 않고 솔직하게 맞서는 게 옳은 방법인 것 같은데 성격상 저는 그만 연락하라고 당당하게 말하지는 못하겠습니다. 슬쩍슬쩍 피하는 저 자신이 바보처럼 느껴집니다.

소극적 대답·핑계대고 조금씩 거절하는 것도 사회생활의 기술

▶▶ 솔루션


자기계발서나 심리서는 일반적인 대중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각자의 성격에 맞춘 해법이라기보다는 광범위한 해법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도 정신과의사와 작가를 둘 다 해 본 입장에서, 진료를 할 때는 바로 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하려고 애쓰지만, 책을 쓸 때는 더 많은 사람에게 도움 되는 일반론을 언급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책에 나오는 해결책이라고 해서 나에게 맞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요즘 세상에 정보가 부족해서 낭패를 겪는 경우는 드물고 수많은 정보 중에서 나에게 맞는 것을 취사선택하는 것이 오히려 어렵습니다. 잘 골라 먹는 능력을 갖기 위해서는 권위 있는 인물의 충고라고 무조건 받아들이기보다는, 그 충고를 내 실생활에 적용하면 어떨지 가정해 보고 가능한 상황을 최대한 여러 가지 상상해보는 능력이 필요합니다. 뇌가 모의실험(시뮬레이션) 능력을 잘 발휘하기 위해서는 문학 등 다양한 독서가 필요합니다. 뇌과학적으로 자기계발을 위해서는 자기계발서만 편식하는 것보다는 다양한 책을 읽는 것이 도움 됩니다.

갈등 상황에서 당당하게 자기주장을 해서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란 어려운 일이며 싸움이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상적이라는 까닭으로 갑자기 자신의 성향과 정반대인 행동을 하려다가 부작용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는 특히 내향적인 성격, 또는 병적인 수준이 아니어도 약간 회피적인 애착 유형의 사람이 외향적이고 적극적인 성향을 동경할 때 주의해야 합니다. 싸움에서 지지 않는 방법은 내가 이길 수 있는 상대 하고만 싸우거나, 아니면 싸우지 않는 것입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꼭 직선적인 말을 하거나, 맞서야만 이기는 것이 아니며 지혜롭게 피하는 순간도 필요합니다. 나와 맞지 않는 사람에게 소극적 대답이나 다른 핑계를 통해 조금씩 거절하는 것도 사회 생활의 중요한 기술입니다. 자기 성격에 맞는 행동을 찾아가는 것이 결국 성장입니다.

하주원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홍보이사·전문의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양한 것을 두고 여권 내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회의원 총선거 기간 불거진 ‘윤·한 갈등’이 결국 파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우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총선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재개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6월 치러질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당 안팎의 전망이 엇갈린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아무리 지금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에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며 “정말 만나려 했더라면 조금 말미를 주고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도 모임이 있다는 걸 알려주는 게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22일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의 말은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자체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일단 대통령실에서는 추가 만남 제안이 열려 있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의 깜짝 조우에 이은 오찬 회동을 통해 갈등을 풀었던 전례가 있는 상황에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은 양측 간 앙금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만 세 차례가량 윤·한 갈등이 알려졌고, 총선 참패의 해법을 두고도 양측의 판단이 다르다”며 “그간 오랜 인연과 별개로 윤·한 관계는 사실상 파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 전 위원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도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는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바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류가 많지만 ‘보수 진영에서 한 전 위원장만큼 새로운 인물도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김 전 위원은 “적어도 당 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거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22대 국회가 문을 연 뒤 재·보궐 선거를 통한 한 전 위원장의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