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금호건설, ‘양양 금호어울림 더퍼스트’ 분양 시작

김성훈 기자
김성훈 기자
  • 입력 2023-06-10 16:5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양양 금호어울림 더퍼스트 투시도. 금호건설 제공



금호건설은 지난 9일 강원 양양군에서 ‘양양 금호어울림 더퍼스트(투시도)’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입주는 2026년 1월 예정이다.

한국자산신탁이 시행하고 금호건설이 시공하는 ‘양양 금호어울림 더퍼스트’는 양양군 양양읍 구교리 57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6층, 5개 동, 전용면적 59∼129㎡ 총 27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금호건설에 따르면 동해북부선 양양역(예정)이 단지에서 직선거리 약 1㎞ 부근에 개통될 예정이다. 동해북부선은 강릉을 출발해 양양, 속초, 고성을 거쳐 제진까지 연결되는 111.7㎞ 단선 전철이다.

낙산도립공원 해제지역에 따른 수혜 단지로도 평가된다. 지난 2020년 강원도는 이곳의 상업지역 내에 건폐율 80% 이하, 용적률 1300% 이하로 건축물을 지을 수 있도록 허가했다. 이에 따라 주변에 다양한 상업시설들이 구축될 예정이다. 최근에는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개발도 주목받고 있다.

양양 금호어울림 더퍼스트는 양양 남대천과 설악산 국립공원이 근처에 자리하고 있다. 단지 바로 인근에는 양양초교가 있어 어린 자녀들이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양양중·고도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있어 ‘원스톱 학세권’으로 불린다. 양양시장, 하나로마트 등 유통시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분양 관계자는 밝혔다.

혁신평면도 도입된다. 금호건설은 전용 84㎡에 4룸 구조를 적용해 주택 수요자들의 개별 공간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김성훈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75주년 국군의 날…與 “장병 노고에 감사” 野 “채 상병 사건 등 군이 처한 현실 엄중”
75주년 국군의 날…與 “장병 노고에 감사” 野 “채 상병 사건 등 군이 처한 현실 엄중” 여야가 1일 제75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상반된 논평을 내놓았다.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석 연휴에도 대한민국 안보를 위해 불철주야 임무를 수행하는 국군 장병의 노고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국군 장병들의 헌신으로 이룩한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에 맞서 대한민국을 지킨 우리 국군 장병들의 피와 땀이 있었기에 자유민주주의 토대 위에서 지금의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 수석대변인은 지난달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참여한 국군의날 기념 시가행진에 대해 "첨단 신무기들을 통해 우리 군의 압도적 역량을 볼 수 있었고, 윤 대통령은 역대 최초로 행진에 동참하며 군의 위상을 빛내는 데 함께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굳건한 안보력만이 국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평화는 강력한 힘에 의해 지켜진다’는 원칙 아래 국민의 안전한 삶이 영위되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채 상병 사망 사건’과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추진 등을 언급하며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군의 날을 맞아 우리 장병들께 고마움만 전하기엔 우리 군이 처한 현실이 엄중하다"며 "우리 군의 뿌리를 훼손하고 장병의 안전을 위협하는 시도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고(故) 채 상병은 상관의 지시에 따른 수해 실종자 수색 중 안타깝게 희생됐으나 국방부는 공명정대하게 사건을 처리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게 항명죄를 뒤집어씌우는 등 진실 규명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와 관련해선 "대한민국 정부가 독립 영웅의 흔적을 지우고 그 자리에 친일 행위자로 메우려 하고 있으니, 국민은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강조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부대원 사망 사유 조작 의혹이 있고, 일제 침략과 친일 매국노, 군부 독재자를 옹호한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국군통수권자와 군 수뇌부를 향한 따가운 시선을 깨닫고 국민의 우려와 불신에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나윤석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