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두 아이 의혹’ 도연 스님 “한동안 SNS 쉬며 자숙할 것”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06-08 22:0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대한불교조계종 명상 지도법사인 도연 스님. 도연 스님 페이스북 캡처



"결혼 불허하는 조계종에서 입적 후 아이 낳아" 의혹 제기


‘2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진 도연 스님이 "한동안 SNS 활동을 쉬고자 한다"고 밝혔다.

도연 스님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최근 불거진 논란과 의혹에 대해 해명과 반론을 제기하지 않았고 원래대로 활동하는 모습에서 불편함을 느낀 분들이 있었을 것"이라고 썼다. 그는 "이번 일을 통해 조계종 종단에 부담을 주고 좋지 않은 영향을 준 것에 대한 책임을 느낀다"며 "당분간 자숙하고 수행과 학업에 정진하는 시간을 보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5년 카이스트 전자공학과 입학 후 출가한 도연 스님은 현재 봉은사에서 명상 지도법사로 명상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유튜브 채널 ‘마음챙김 도연TV’도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KBS 2TV ‘아침마당’에서 마련한 부처님 오신 날 기획 ‘전국 스님 노래자랑’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이후 유튜브 등 SNS에 가수 임영웅의 노래 ‘우리들의 블루스’ , ‘모래 알갱이’를 부른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런 와중에 불교계와 출판계에서 ‘명문대 출신 승려가 결혼을 허용하지 않는 조계종에 입적 후 아이를 낳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한 출판사가 스님 관련 도서를 절판하고 출판 계약을 해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도연 스님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도연 스님은 의혹이 제기된 당사자가 자신인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