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네 잎 클로버가 맺어준 인연

  • 입력 2023-06-08 09:05
  • 수정 2023-06-08 11:04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 권남우(38), 박윤정(여·37) 부부

양가 부모님이 시장에서 네 잎 클로버를 찾다가 저희의 인연도 시작됐어요. 때는 2019년 봄. 저(윤정)의 아버지는 새벽시장에 갔다가 한 아주머니가 들판에서 뭘 찾고 있는 걸 보셨대요. 아버지는 당신이 도움을 줄 수 있을까 싶어 뭘 찾는지 물었죠. “네 잎 클로버를 찾아요”라는 아주머니의 대답에, 아버지도 새벽시장이 열리기 전에 같이 찾기 시작했대요. 두 분의 대화는 자연스럽게 자식 얘기로 이어졌죠. 미리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그 아주머니는 지금 제 시어머니가 됐습니다.

시어머니는 저희 아버지와 대화를 나누면서 장남이 좋은 직장에 들어가 이제 장가만 보내면 된다고 하셨대요. 아버지도 딸이 아직 결혼하지 않았다면서, 다음에 또 만나면 사돈 맺자는 농담을 던지고 헤어지셨답니다.

두 분이 헤어지고 난 뒤, 저희 부모님은 반대편 풀밭에서 네 잎 클로버가 한가득 피어 있는 걸 발견하셨어요. 어머니는 아버지께 “이거 보통 인연이 아닌 것 같은데, 그 아들 한 번 찾아보자”고 하셨죠. 공교롭게도 시장에서 만난 아주머니의 장남이 다닌다는 그 회사에 저희 아버지가 아는 사람이 있었어요. 어렴풋이 기억하는 장남의 이름으로 아버지의 ‘권남우 찾기’가 시작됐어요. 결국, 네 잎 클로버를 찾던 아주머니의 장남 찾기에 성공했고, 저와의 소개팅 자리가 마련됐죠.

소개팅 당일, 남편이 멀리서 걸어오는 데 순간 친오빠가 걸어오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외적으로 닮은 건 아닌데 뭐랄까, 가족이 될 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요. 솔직히 시간이나 때우자 생각하고 나간 자리였는데 취향부터 가치관까지 남편과 다 잘 맞았어요. 양가 부모님의 운명적인 만남이 저희를 이끈 거죠. 그래서일까요? 결혼 준비도 양가 부모님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 물 흐르듯이 진행됐어요. 처음 만난 다음 해인 2020년 10월 저희는 결혼식을 치르며 부부가 됐어요. 저희 이야기를 들으면 주변에서 많은 분이 묻기도 해요. “그 네 잎 클로버 들판이 어디냐”고요. 하하.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최한 북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법무부 감찰을 받는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내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서 치부가 가려지느냐”며 반발했다.이 위원은 4일 SNS를 통해 법무부 감찰관실에 문답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장관도 교수도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온 옛 상사의 북콘서트에서 덕담한 것이 공정성을 의심받을 우려가 있는 자와 교류한 것이고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는데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회동했다고 보도됐던 것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전형적인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사건 관계인인 언론 사주와의 만남은 불문(不問) 처리되며 징계사유로 인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 본질적으로 같은 걸 자의적으로 다르게 취급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이 위원은 당시 북콘서트에서 자신이 ‘무도한 검찰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 정도 의견 표명도 제약된다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과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반박했다.이 위원은 지난달 6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진행을 맡았다.법무부는 이 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공소유지를 책임졌던 피의자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검사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며 감찰 개시를 결정했다.임대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