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네 잎 클로버가 맺어준 인연

  • 입력 2023-06-08 09:05
  • 수정 2023-06-08 11:04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 권남우(38), 박윤정(여·37) 부부

양가 부모님이 시장에서 네 잎 클로버를 찾다가 저희의 인연도 시작됐어요. 때는 2019년 봄. 저(윤정)의 아버지는 새벽시장에 갔다가 한 아주머니가 들판에서 뭘 찾고 있는 걸 보셨대요. 아버지는 당신이 도움을 줄 수 있을까 싶어 뭘 찾는지 물었죠. “네 잎 클로버를 찾아요”라는 아주머니의 대답에, 아버지도 새벽시장이 열리기 전에 같이 찾기 시작했대요. 두 분의 대화는 자연스럽게 자식 얘기로 이어졌죠. 미리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그 아주머니는 지금 제 시어머니가 됐습니다.

시어머니는 저희 아버지와 대화를 나누면서 장남이 좋은 직장에 들어가 이제 장가만 보내면 된다고 하셨대요. 아버지도 딸이 아직 결혼하지 않았다면서, 다음에 또 만나면 사돈 맺자는 농담을 던지고 헤어지셨답니다.

두 분이 헤어지고 난 뒤, 저희 부모님은 반대편 풀밭에서 네 잎 클로버가 한가득 피어 있는 걸 발견하셨어요. 어머니는 아버지께 “이거 보통 인연이 아닌 것 같은데, 그 아들 한 번 찾아보자”고 하셨죠. 공교롭게도 시장에서 만난 아주머니의 장남이 다닌다는 그 회사에 저희 아버지가 아는 사람이 있었어요. 어렴풋이 기억하는 장남의 이름으로 아버지의 ‘권남우 찾기’가 시작됐어요. 결국, 네 잎 클로버를 찾던 아주머니의 장남 찾기에 성공했고, 저와의 소개팅 자리가 마련됐죠.

소개팅 당일, 남편이 멀리서 걸어오는 데 순간 친오빠가 걸어오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외적으로 닮은 건 아닌데 뭐랄까, 가족이 될 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요. 솔직히 시간이나 때우자 생각하고 나간 자리였는데 취향부터 가치관까지 남편과 다 잘 맞았어요. 양가 부모님의 운명적인 만남이 저희를 이끈 거죠. 그래서일까요? 결혼 준비도 양가 부모님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 물 흐르듯이 진행됐어요. 처음 만난 다음 해인 2020년 10월 저희는 결혼식을 치르며 부부가 됐어요. 저희 이야기를 들으면 주변에서 많은 분이 묻기도 해요. “그 네 잎 클로버 들판이 어디냐”고요. 하하.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양한 것을 두고 여권 내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회의원 총선거 기간 불거진 ‘윤·한 갈등’이 결국 파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우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총선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재개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6월 치러질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당 안팎의 전망이 엇갈린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아무리 지금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에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며 “정말 만나려 했더라면 조금 말미를 주고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도 모임이 있다는 걸 알려주는 게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22일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의 말은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자체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일단 대통령실에서는 추가 만남 제안이 열려 있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의 깜짝 조우에 이은 오찬 회동을 통해 갈등을 풀었던 전례가 있는 상황에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은 양측 간 앙금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만 세 차례가량 윤·한 갈등이 알려졌고, 총선 참패의 해법을 두고도 양측의 판단이 다르다”며 “그간 오랜 인연과 별개로 윤·한 관계는 사실상 파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 전 위원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도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는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바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류가 많지만 ‘보수 진영에서 한 전 위원장만큼 새로운 인물도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김 전 위원은 “적어도 당 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거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22대 국회가 문을 연 뒤 재·보궐 선거를 통한 한 전 위원장의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