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이승철, 김준호 오열 창법에 “김지민과 헤어졌지?”

  • 입력 2023-06-07 08:02
  • 수정 2023-06-07 08:0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신발 벗고 돌싱포맨’. 2023.06.06. (사진 = SBS TV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이승철이 개그맨 김준호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6일 오후 9시 방송한 SBS TV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돌싱포맨 멤버들은 이승철에게 노래를 배우기 위해 녹음실을 찾았다. 제주도 항공권을 걸고 ‘돌싱스타K’를 진행했다. 김준호는 노래를 부르기 전, 심사위원으로 나선 이승철에게 점수를 잘 받기 위해 기상천외한 장기를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이를 지켜보던 이승철은 “그동안 1200만 명의 참가자를 봐왔는데, 이런 개인기 하는 사람 처음 봤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노래로 승부하겠다”며 이승철의 대표곡 ‘희야’를 부르겠다고 선언했다.

탁재훈은 “여자친구 중 ‘희야’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있었냐”고 공격했다. 김준호가 “(지)민이라고 부르겠다”고 반응하자, 이승철은 “제목만 ‘희야’지 사실 이별 노래”라고 짚었다.

김준호가 “이 노래 안 하겠다. (이승철의 또 다른 대표곡인)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를 부르겠다”고 하자, 이상민은 “그건 헤어지고 나서 이야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호는 초반부터 과한 감정에 심취돼 오열 창법을 선보였다. 이승철은 “솔직히 말해 봐라. (김지민과) 헤어졌지? 헤어진 것 같다. 이 방송으로 어떻게든 다시 해 보려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김준호는 “지민이가 이 창법을 싫어한다. 그래서 이 창법으로 해 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KBS 공채 개그맨 선후배 사이인 김준호와 김지민은 9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지난해 4월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한편 이날 임원희는 이승철의 명곡 ‘마지막 콘서트’를 열창했지만, 상상을 초월한 노래 실력에 폭소를 금치 못했다. 듣다 못한 이승철은 노래를 중단시켜 긴장감까지 감돌았다. 잠시 후 이승철이 “이것 하나면 완벽해질 수 있다”며 마법의 손길을 선보여 임원희의 노래 실력이 180도 달라졌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