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라면 물가 상승률, 글로벌 금융위기후 최고

전세원 기자
전세원 기자
  • 입력 2023-06-05 12:02
  • 수정 2023-06-05 17:3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의 한 편의점에 진열된 라면 제품들. 연합뉴스



업체 잇단 인상… 5월 13.1% ↑

지난달 라면의 물가 상승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3개월 만에 최고점을 찍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전반적인 물가 상승률 둔화에도 라면을 비롯한 먹거리 품목 4개 중 1개 이상은 여전히 물가 상승률이 10% 선을 웃돌고 있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라면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4.04로 지난해 동월보다 13.1% 올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9년 2월(14.3%) 이후 14년 3개월 만에 최고다. 라면의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9월 3.5%에서 10월 11.7%로 껑충 올랐고, 지난달까지 8개월 연속 10% 선을 넘었다.

제조업체들은 가격 인상을 속속 단행하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에 따라 국제 곡물 가격이 고공행진하면서 재료 수입 단가가 올랐기 때문이다. 농심이 지난해 9월 라면 출고가를 평균 11.3% 올린 데 이어 팔도와 오뚜기는 바로 다음 달 제품 가격을 9.8%, 11.0% 각각 인상했다. 삼양식품이 마지막으로 지난해 11월 라면 가격을 평균 9.7% 상향 조정했다.

지난달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3%로 내려갔지만 먹거리 품목들은 줄지어 오르면서 물가 둔화를 소비자들이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라면을 포함한 가공식품 물가 상승률은 7.3%를 보였다.

특히 지난달 가공식품과 외식 부문의 세부 품목 112개 중 31개(27.7%)는 물가상승률이 10%를 뛰어넘었다. 이 중 잼이 35.5%로 가장 높고, 치즈(21.9%)·어묵(19.7%)·피자(12.2%)·두유(12.0%)·커피(12.0%)·빵(11.5%)·햄버거(10.3%)·김밥(10.1%)·김치(10.1%) 등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