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유럽의 국악 전도사… “판소리 우수성 제대로 전파”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5-31 12:0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세정 예술감독이 창단한 문화예술단체 ‘아크로노트’의 파리 공연사진. DIMF 제공



■ 대구 국제뮤지컬페스티벌 참가 방한 在佛 예술가 김세정 감독

‘바벨-오’, 佛 우화에 국악 접목
내년 룩셈부르크극장서도 공연

“韓, 음악적 뿌리서 日·中 앞서
판소리만 갖고 음악극 만들터”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유럽에 국악의 우수함을 널리 알리고 싶어요. K-팝은 유럽에 널리 알려졌지만 판소리는 아직 생소하죠.”

프랑스 정부 문화공로훈장을 수상한 재불 예술가 김세정(사진) 예술감독이 대구 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그가 2004년 만든 예술단체 ‘아크로노트’는 이번 페스티벌에서 판소리 뮤지컬 ‘바벨-오’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내년에 룩셈부르크 국립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김 감독은 30일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음악, 음식 등 한국 문화가 유럽에 전파되며 한국의 위상이 완전히 달라졌다. K-팝에 안주하지 않고 국악을 유럽에 전파하고 싶다. 음악적 뿌리에서 한국이 일본, 중국에 앞선다는 것을 알리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6월 2일부터 4일까지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공연되는 ‘바벨-오’는 프랑스식 우화에 국악을 접목한 판소리 뮤지컬이다. 인류의 모든 책과 지식이 모인 바벨의 대도서관에서 책에 담긴 단어를 집어삼키는 괴물에 맞서 싸우는 여정을 그린다. 김 감독은 극작, 작곡, 연출을 맡았다. 판소리꾼 조아라와 프랑스 배우 3인이 출연한다.

김 감독은 유럽에서 ‘국악 전도사’ 역할을 해왔다. 1996년 한·불수교 110주년을 기념해 서울대 국악과 교수들을 프랑스로 초대한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파리-서울 협회에서 국악 콘서트 등을 기획해왔다. 김 감독은 처음부터 국악에 매료된 건 아니었다. 그는 세 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며 음악을 시작했다. 여섯 살 때 장구춤을 배우며 한국 무용을 접했지만 이후 서양 음악을 공부했다. 그가 본격적으로 국악을 접하게 된 것은 프랑스 소르본대에서 유학할 당시 만난 프랑스 유명 작곡가 장 클로드 엘로이(Jean-Claude Eloy) 덕분이었다. 김 감독은 “그분이 국악에 관심이 아주 많았고 관련 지식도 풍부했다. 국악에 섬세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줬고 그 덕분에 국악에 끌리게 됐다”고 떠올렸다.

앞으로 계획을 묻자 그는 “판소리만 가지고 음악극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바벨-오는 프랑스인 배우들이 일반 뮤지컬처럼 노래한다. 판소리로만 구성된 음악극으로 유럽에 판소리를 전파하고 싶다. 유럽의 음악가들은 판소리를 알고 있지만 청소년들에겐 아직 생소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서울대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1973년 벨기에 정부 장학생으로 브뤼셀 왕립음악원에 입학 후 수석 졸업했다. 이후 프랑스 소르본대에서 현대음악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2004년 ‘아크로노트’를 창단하고 2008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 부문 국가 공로훈장을 받았다.

유민우 기자 yoom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