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서세원 외 여럿 죽어”…그알, 캄보디아 병원 추적

  • 입력 2023-05-26 10:13
  • 수정 2023-05-26 10:14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가 지난달 사망한 개그맨 서세원 관련 의혹을 파헤친다.

SBS TV 시사·교양물 그것이 알고 싶다는 27일 오후 11시20분 ‘회장님의 수상한 병원-서세원 사망사건의 진실’을 내보낸다. 고인이 사망한 캄보디아 미래 폴리클리닉 병원을 둘러싼 논란을 다룬다.

서세원은 지난달 20일 캄보디아에서 사망했다. 현지 경찰은 사인이 당뇨 합병증으로 인한 심정지라고 주장했지만, 간단한 혈액검사도 없이 시신이 화장 처리됐다. 당뇨환자가 링거를 맞다 사망하는 경우는 일반적이지 않다. 한 매체는 고인 사망 다음 날 병원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인 프로포폴 약병과 주사기를 발견했다고 보도했고, 링거를 놓았다는 간호사 짠드라(가명)는 ‘프로포폴인 줄 모르고 흰 액체를 추가로 주사했다’고 증언했다.

캄보디아는 의료 자격증이 없어도 현지인 의사만 고용하면 일반인도 병원을 운영할 수 있다. 해당 병원은 성형외과 간판이 걸려 있을 뿐 운영 허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자등록증만 나왔을 뿐 전문 의료진도 부재했다. 교민 사업가 김씨가 이 병원 대표(운영이사)로 전해졌다. 김씨는 사망 당일 오전 서세원과 함께 있었다. 이후 자리를 비웠다며, 프로포폴 등 고인 죽음을 둘러싼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 사건은 캄보디아 당국이 사건 기록이나 증거를 공개하지 않고 조기 종결해 미궁에 빠졌다. 제작진은 2주간 캄보디아 취재 과정에서 만난 제보자의 믿기 힘든 이야기를 들었다. 해당 병원에서 사망한 사람은 서세원이 처음이 아니었다. 김씨 전임자인 A씨가 병원 운영을 준비하다가 지난해 10월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재작년에는 이곳에서 줄기세포 주사를 맞은 B씨가 몇 달 후 사망했다. 병원의 초대 운영이사이자, 캄보디아에서 여러 사업을 운영해 교민들 사이에서 ‘회장님’으로 불리는 이씨가 이러한 죽음과 연관돼 있다는 소문이 퍼졌다.

한 교민은 “의사도 없고 아무도 없는데 왜 거기 가서 수액을 맞았을까. 거기는 병원도 아니”라며 “아예 병원이라고 이야기하면 안 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교민은 “지금까지 수많은 사람들이 거기에서 사고사 나고, 돈 잃고 망하고 죽어도 아무 소리가 없다”고 호소했다.

미래 폴리클리닉은 2019년 ‘NK BIO CAM’으로 개원했다. 병원 건물 소유자는 캄보디아 훈센 총리 처남이자 내무부 차관인 본리앙이다. 이 회장은 훈센 총리 여동생인 훈 본튼과 남편 본리앙과의 친분을 내세워 병원을 개설했다. 병원 사업자등록증에 훈 본튼&본리앙 부부가 디렉터(Director)라고 써있다. 이 부부 딸인 보파 역시 개원했을 때부터 임원으로 일했으며, 서세원 사망 당시에도 병원에 있었다.

캄보디아 고위 수사관계자는 “이 사건이 간단하지 않다. 우리가 하는 말에 대해 더 이야기가 퍼지지 않도록···”이라고 했다. 제작진은 보파가 서세원 사망 당일의 진실을 알고 있는지, 캄보디아 수사당국이 취재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협조적이지 않은 것은 이 로열패밀리와 관계가 있는 게 아닌지 등을 파헤칠 예정이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