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홍진경 최초고백 “이경규가 추천해 데뷔…30년 만에 알아”

  • 입력 2023-05-26 08:23
  • 수정 2023-05-26 08:26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홍진경. 2023.05.25.(사진 = 유튜브채널 캡처)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인 홍진경이 선배 이경규 덕분에 데뷔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홍진경은 25일 유튜브채널에 공개된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서 자신의 데뷔 비화를 30년 만에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SBS 슈퍼모델에서 베스트 포즈상을 받은 것을 계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하지만 방송 섭외는 슈퍼모델 대회의 1, 2, 3등 수상자에게만 돌아갔고, 방송에 출연하고 싶었던 홍진경은 모델 에이전시에 부탁해 MBC ‘특종 TV연예’에 나가게 됐다고.

당시 ‘특종 TV 연예’의 은경표 PD님이 다음에 써준다고 했는데 자신이 ‘다음은 없습니다’라고 해서 출연기회를 얻었다고 했다. 홍진경은 “그게 마지막 기회 같았다”면서 방송에서 다른 출연자에게 한 질문도 자신이 질문에 끼어들어 열심히 대답을 했다고 회상했다.

홍진경은 “그런데 몇 달 전에 알았다. 방송 녹화가 끝나고 경규 선배님이 은경표 PD님한테 ‘쟤 웃겨요’라고 추천을 해주셨다. 나 30년 만에 알았다. 경규 선배님이 몇 달 전에 이야기해주셨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30년 동안 수많은 명절에 굴비 하나 보내드린 적이 없다. 나중에 디너쇼하면 은인석에 경규선배님을 모시고 싶다”라고 고마워했다.

‘특종TV연예’에 고정 출연하던 모습을 SBS ‘기쁜 우리 토요일’ 이상훈 PD가 보게 되면서 ‘안 계시면 오라이~’라는 유행어를 낳은 코너에 투입됐다면서 “내 예능 인생이 이렇게 시작된 거다”라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