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홍진경 최초고백 “이경규가 추천해 데뷔…30년 만에 알아”

  • 입력 2023-05-26 08:23
  • 수정 2023-05-26 08:26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홍진경. 2023.05.25.(사진 = 유튜브채널 캡처)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인 홍진경이 선배 이경규 덕분에 데뷔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홍진경은 25일 유튜브채널에 공개된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서 자신의 데뷔 비화를 30년 만에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SBS 슈퍼모델에서 베스트 포즈상을 받은 것을 계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하지만 방송 섭외는 슈퍼모델 대회의 1, 2, 3등 수상자에게만 돌아갔고, 방송에 출연하고 싶었던 홍진경은 모델 에이전시에 부탁해 MBC ‘특종 TV연예’에 나가게 됐다고.

당시 ‘특종 TV 연예’의 은경표 PD님이 다음에 써준다고 했는데 자신이 ‘다음은 없습니다’라고 해서 출연기회를 얻었다고 했다. 홍진경은 “그게 마지막 기회 같았다”면서 방송에서 다른 출연자에게 한 질문도 자신이 질문에 끼어들어 열심히 대답을 했다고 회상했다.

홍진경은 “그런데 몇 달 전에 알았다. 방송 녹화가 끝나고 경규 선배님이 은경표 PD님한테 ‘쟤 웃겨요’라고 추천을 해주셨다. 나 30년 만에 알았다. 경규 선배님이 몇 달 전에 이야기해주셨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30년 동안 수많은 명절에 굴비 하나 보내드린 적이 없다. 나중에 디너쇼하면 은인석에 경규선배님을 모시고 싶다”라고 고마워했다.

‘특종TV연예’에 고정 출연하던 모습을 SBS ‘기쁜 우리 토요일’ 이상훈 PD가 보게 되면서 ‘안 계시면 오라이~’라는 유행어를 낳은 코너에 투입됐다면서 “내 예능 인생이 이렇게 시작된 거다”라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