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한 · 미 워싱턴선언, 핵 대응 수준 끌어올렸다”

김남석 기자
김남석 기자
  • 입력 2023-05-26 11:53
댓글 0 폰트
미 국방담당 “동맹 더 동등하게”
“몇 달 내 한반도 전략자산 추가”

미 재무부는 바이낸스 협조로
북한 범죄 관련 440만달러 압수


워싱턴 = 김남석 특파원 namdol@munhwa.com

미국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25일(현지시간) 4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워싱턴선언’이 양국의 핵 위협 대응 논의를 한 단계 끌어올리고, 핵 사용에 있어 동맹을 더 동등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확장억제 강화를 위해 한반도에 전략자산 배치 횟수를 늘린 데 이어 몇 개월 내에 추가로 전략자산 전개를 보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싯다르트 모한다스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세미나에서 ‘핵협의그룹’(NCG)에 대해 “한·미 간 핵 위협·핵 시나리오에 대한 논의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NCG는) 다양한 비상상황에서의 대응방안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워싱턴선언에) 한반도에서 핵 사용 시나리오가 발생할 경우, 최고위급에서 한국과 협의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며 “이는 동맹을 동맹답게 대하는 것에 관한 것이며 문제 해결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함께하는 보다 동등한 동맹을 만드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미국 시스템 내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유일한 권한은 대통령만이 갖고 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협의를 심화한다는 아이디어 자체는 매우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모한다스 부차관보는 연합 실사격훈련 재개·전략자산 배치 횟수 확대 등을 거론하며 북한 위협에 미국이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F-22·F-35 스텔스기, 레이건 항모 강습단 등의 한반도 주변 전개를 거론한 뒤 “앞으로 몇 달 안에 추가로 중요한 (전략자산) 전개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라이 라트너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도 이날 “워싱턴선언에서 또 다른 중요한 부분은 미국의 확장억제에 한국 정부가 신뢰를 표명한 것”이라며 “이는 문서 때문이 아니라 현장 방문·훈련, 확장억제수단운용연습(TTX), 전략자산 배치 등 많은 노력을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는 24일 트위터 계정에 대북 제재 관련 미 재무부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미 사법당국이 북한 조직범죄와 관련된 440만 달러(약 58억5112만 원)를 압수하고 계좌를 동결하는 것을 지원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 재무부는 23일 북한 불법무기프로그램 개발과 사이버 활동에 관여한 기관 4곳과 개인 1명을 제재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