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특전사 기관단총 STC-16, 40년 된 K1A 대체한다

정충신 선임 기자
정충신 선임 기자
  • 입력 2023-05-13 07:26
  • 수정 2023-05-13 07:27
댓글 6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SNT모티브가 개발한 ‘모듈형 개념’ 적용 최신형 5.56mm STC-16 특수작전용 기관단총 사격 모습. SNT모티브 제공



■ 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기관단총-II 사업, 4월30일 전투적합 판정…12월부터 1710정 납품
세계적인 소총 개발 추세 맞춰 STC-16 등 모든 소총 ‘ 모듈화 개념’ 적용
“방탄복 뚫는 차세대 6.8mm 소총 개발 완료…5.56㎜탄 대체”


연말부터 국내 특수부대 등이 사용하게 될 기관단총이 소구경화기 제조업체인 SNT모티브가 개발한 5.56mm 최신형 ‘STC-16’으로 교체된다. 이에따라 그동안 특수전 부대에 지급돼오던 40년 된 낡은 K1A 기관단총을 STC-16이 대체하게 된다.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인 기관단총-II 사업 개발업체인 SNT모티브의 ‘ STC-16’가 지난해 시험평가를 거쳐 지난 4월30일 최종 전투적합 판정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STC-16은 올해 12월부터 모두 1710정을 군에 납품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은 대테러나 시가전 등의 특수작전을 위한 특수부대용 소총이다. SNT모티브는 해외 최신 총기 트렌드에 맞춰 개발 중인 모든 총기를 모듈화형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SNT모티브 관계자는 “해외 최신 총기의 세계적인 개발 추세가 ‘모듈화’인 것을 주안점으로 삼아 지금까지 없었던 모듈화 개념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모듈화 총기란 필요에 따라 총열, 총열덮개, 개머리 등을 다양하게 교체할 수 있는 방식이다. 특히 오른쪽 사수와 왼쪽 사수를 고려해서 양손을 다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편의성이 크게 개선됐다. 시가전과 공수낙하 등 특수작전 시 무게와 총열 길이가 짧아야 되는 점을 고려해 개발됐다. SNT모티브는 전통적인 K-시리즈 디자인에서 벗어나 STSM-21 기관단총과 STC-16 등에 모듈화를 적용하고 있으며, 국내 및 해외 전시회 등을 통해 여러 국가와 수출 상담을 진행 중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연말부터 40년 된 구형 K1A를 대체하게 될 SNT모티브의 5.56mm STC-16 기관단총 사격 모습. SNT모티브 제공



SNT모티브 측은 “ STC-16 개발을 시작으로 고난도 냉간단조(Cold Former) 기술을 적용해 총열 길이 변화에 따른 총기 계열화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SNT모티브 측은 “K1A나 K2 소총을 구매한 나라들도 앞으로 ‘모듈화 개념’이 적용된 STC-16을 구매하게 될 경우 군수지원 효율성을 위해 그전에 사용하던 푸품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개머리판과 손잡이 등 부품들을 시장에 많이 있는 AR(미군 제식명 M16) 규격과 호환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차기 한국군 제식 소총도 STC-16을 기본 베이스로 제작할 가능성도 높다.

STC-16은 특수전 부대에 지급될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으로 제작됐지만 앞으로 K2/K2C1을 대체할 차기 소총 사업에서도 적용돼 차기 제식소총의 초기형으로 등장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SNT모티브는 고성능 방탄복을 뚫는 차세대 6.8mm 탄을 사용하는 소총 개발에도 성공했다.차세대 6.8mm 소총은 기존 5.56mm 탄보다 중량을 증가시킨 6.8mm 탄을 사용함으로 탄도의 안정성과 유효사거리를 높일 뿐만 아니라 파괴력이 높아져 성능이 좋아진 방탄복을 뚫는 관통력을 높일 수 있어 5.56mm 탄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SNT모티브 관계자는 “군수산업 발달로 방탄복 등 방어요소들의 성능이 좋아지며 소총의 파괴력도 높아져야 한다는 요구에 따른 것”이라며 “이로써 1960년대 중반 M16 시리즈부터 M4까지 무려 50년이 넘는 기간 사용됐던 ‘5.56㎜ 나토(NATO)탄’도 함께 대체될 전망이다.

SNT모티브는 탄약 제조업체인 풍산과 함께 진행해온 차세대 6.8mm 소총 개발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SNT모티브 특수개발팀 관계자는 ”현재 최신 기술 흐름을 적용해 개발이 완료된 차세대 6.8mm 소총과 모듈화형 신규 총기들을 국내 및 해외 전시회들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라며 ”향후 해외 기술 동향과 군 요구사항 등을 반영해 지속적인 총기 성능 향상을 진행할 계획“이라 말했다.

한편 사업이 지연돼온 기관단총-I 사업은 아직까지 사업방향도 정해지지 않았다.모두 1만 6000정이 생산될 예정이다. SNT모티브 외에 아랍에미리트(UAE) 국영 총기전문제작업체 ‘카라칼’과 ‘ K-TECH’ 등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충신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