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Who, What, Why

스마트팩토리 시장 연 9.5% 성장… 삼성·LG·SK, ‘플랫폼’ 사업확대 박차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3-05-10 08:57
  • 수정 2023-05-10 09:3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What

대표사례는 테슬라 기가팩토리
도입 5년만에 생산량 12배 뛰어


스마트팩토리는 로봇 및 인공지능(AI), 그리고 사물인터넷(IoT) 등의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생산성을 높이는 공장을 말한다. 공장 곳곳에 설치된 각종 센서 및 카메라를 비롯한 IoT 솔루션을 이용해 공정 상황 및 제품의 품질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고 누수나 합선 등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돌발 상황을 빠르게 잡아내 관리자에게 보고하거나 스스로 대응 장비를 가동하는 자동화 기능도 갖췄다. 4차 산업혁명의 ‘총아’라 할 만하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레시던스 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1297억4000만 달러로 평가되며 글로벌 스마트팩토리 시장 규모는 2023년부터 2032년까지 연평균 9.52% 성장해 2032년에는 3219억8000만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프레시던스 리서치는 “현재 북미 지역이 시장을 주도하는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상당한 성장을 보일 것”이라면서 △센서의 소형화에 따른 산업용 로봇 채택 증가 △5G 기술의 스마트팩토리 공장 진입 등을 성장 요인으로 제시했다.

스마트팩토리가 도입된 가장 유명한 예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기가팩토리다. 특히 지난 3월 테슬라는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차세대 차량 조립 비용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는데, 핵심은 스마트팩토리를 활용한 생산량 증가와 노동시간 감소였다. 생산량도 비약적으로 발전 중이다. 2017년 연간 10만 대를 넘었던 생산량이 2022년에는 120만 대로 성장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10년 뒤 2000만 대 생산이라는 목표도 제시한 바 있다. 현재 폭스바겐·토요타 등이 연간 1000만 대 수준 생산임을 감안하면 전기차 업체로는 놀라운 목표다.

국내 시스템통합(SI) 업체들은 스마트팩토리 구축 솔루션을 차세대 사업으로 선정하고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LG CNS는 스마트팩토리에 5G를 결합해 제조기업 고객의 디지털전환(DX)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현재 LG CNS는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팩토바(Factova)’로 지능화된 공장을 구축하고 있다. LG CNS는 소재(LG화학), 부품(LG디스플레이·LG이노텍), 완성품(LG전자) 등 다양한 분야의 계열사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며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삼성SDS는 넥스플랜트 플랫폼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하고 있다. 핵심은 제조 현장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정비 시점을 예측하는 ‘설비지능화’, AI 기반 최적의 공정제어를 통한 ‘공정지능화’ 딥러닝 기반으로 결함을 자동 검출하는 ‘검사지능화’ 등이다. SK C&C는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아이팩츠를 운영하고 있다. 마이크로미터(㎛) 수준의 불량품을 검수하는 ‘AI 스마트 비전’ 등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모두 담고 있다.

임정환 기자 yom724@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정치적 날개 단 이 대표, 충격에 빠진 檢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정치적 날개 단 이 대표, 충격에 빠진 檢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여러 의혹의 정점으로 이 대표를 지목한 검찰의 계획에도 제동이 걸리게 됐다. 그동안 사법 리스크에 시달렸던 이 대표는 정치적 입지를 확보하고 날개를 달게 됐다.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이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 뒤 27일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유 부장판사는 “피의자의 방어권 보장 필요성 정도와 증거인멸 염려의 정도 등을 종합하면 불구속 수사의 원칙을 배제할 정도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우선 위증교사 혐의를 제외한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사건’, ‘대북송금 사건’에 대해선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유 부장판사는 판단했다.유 부장판사는 백현동 사건에 대해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사업 참여 배제 부분은 피의자의 지위, 관련 결재 문건, 관련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할 때 피의자의 관여가 있었다고 볼 만한 상당한 의심이 들기는 한다”고 밝혔다. 다만, “직접 증거 자체는 부족한 현시점에서 사실관계 내지 법리적 측면에서 반박하고 있는 피의자의 방어권이 배척될 정도에 이른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봤다.대북송금 사건에 대해서는 “핵심 관련자인 이화영의 진술을 비롯한 현재까지 관련 자료에 의할 때 피의자의 인식이나 공모 여부, 관여 정도 등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보인다”고 결정했다.검찰의 증거인멸 우려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는 “위증교사 및 백현동 개발사업의 경우 현재까지 확보된 인적·물적 자료에 비춰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대북송금 사건과 관련해서는 “이화영의 진술과 관련해 피의자의 주변 인물에 의한 부적절한 개입을 의심할 만한 정황들이 있기는 하다”고 지적했다.그러나 “피의자가 직접적으로 개입했다고 단정할 만한 자료는 부족한 점, 이화영의 기존 수사기관 진술에 임의성이 없다고 보기는 어렵고 진술의 변화는 결국 진술 신빙성 여부의 판단 영역인 점, 별건 재판에 출석하고 있는 피의자의 상황, 피의자가 정당의 현직 대표로서 공적 감시와 비판의 대상인 점 등을 감안할 때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검찰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이던 2014년 4월∼2017년 2월 분당구 백현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민간업자에게 전례 없는 특혜를 몰아줘 1356억 원의 이익을 독차지하게 하고, 사업에 배제된 성남 도시개발공사에 최소 200억 원의 손해를 끼쳤다고 판단했다. 이 대표가 자신의 성남시장 선거를 물심양면 도와준 ‘선거 브로커’ 김인섭(구속기소) 씨에게 보답하고자 그의 청탁에 따라 각종 인허가권을 행사해준 ‘권력형 지역토착비리 사건’이라는 것이 검찰 시각이다.이 대표는 경기도지사였던 2019∼2020년 이화영(구속기소)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공모해 김성태(구속기소) 전 쌍방울그룹 회장에게 자신의 방북 비용 등 총 800만 달러(약 100억 원)를 북한에 대납하도록 했다는 혐의도 받는다. 대권이라는 정치적 꿈을 위해 그룹 사업 확장을 노리던 김 전 회장을 ‘해결사’로 활용했다는 것이 검찰 주장이다.이밖에 2018년 12월 김병량 전 성남시장의 수행비서였던 김진성 씨에게 자신의 ‘검사 사칭 사건’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 혐의 재판에서 위증해달라고 요구한 혐의도 적용했다.두 차례의 구속영장 청구 끝에 국회를 통과했음에도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검찰의 이 대표에 대한 수사는 급제동이 걸리게 됐다.특히, 헌정 사상 처음으로 국가 의전 서열 8위인 제1야당 대표에 대해 법원의 영장심사까지 받게 했지만 검찰은 뜻을 이루지 못해 충격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9시간 넘는 심문을 마친 뒤 다시 7시간 동안 고심을 거듭한 끝에 유 부장판사는 이 대표 측의 불구속 수사 주장을 받아들였다. 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던 이 대표는 회복 치료를 받던 녹색병원으로 돌아갔다.극적으로 구속을 피한 이 대표는 당내 리더십을 회복하고 검찰을 향해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권을 남용했다’며 대대적인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이 대표는 이날 오전 3시 50분쯤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인권의 최후 보루라는 사실을 명징하게 증명해주신 사법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역시 정치는 정치인들이 하는 것 같아도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검찰은 수사 정당성에 큰 타격을 입고 수사 계획을 전면 재수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남아있는 관련 수사도 동력을 잃고 한동안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검찰은 일단 영장 기각 사유를 면밀히 분석한 뒤 추석 연휴가 지나면 이 대표에 대한 수사 방향을 다시 세울 것으로 보인다.검찰은 “법원 판단은 앞뒤가 모순됐다”며 반발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직후 이같은 입장문을 냈다. 임대환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