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장거리 연애? ‘키스의 감촉’ 구현하는 이 장비가 도움될까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3-03-24 05:3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2일(현지시간) 한 중국인 이용자가 베이징의 자택에서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키스 감각 구현 스마트 기기 ‘무아(MUA)’의 사용 시범을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키스 상대의 소리·온기 등 데이터 수집·재현
업체가 구성한 데이터로 상대방 없는 키스도
중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도심 봉쇄령 당시
여자친구 만나지 못하던 학생이 창업해 개발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키스의 감각’을 구현하는 스마트 기기를 개발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상대방의 ‘키스 데이터’를 수집해 실리콘 재질로 만들어진 입술 모형을 통해 전달하는 방식이다.

23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의 한 스타트업은 최근 ‘무아(MUA)’라는 스마트 기기를 개발했다. 스마트폰과 열결해 사용하는 이 기기는 모션 센서를 통해 사람들이 키스를 할 때 나타나는 소리와 온기, 입술의 움직임을 수집해 실리콘 재질의 입술 모형으로 재현해 낸다.

또 이용자들은 상대방의 키스 데이터 뿐만 아니라 제조사가 구성한 키스 데이터를 스마트폰 앱을 통해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다. 기기를 통해 서로 키스를 할 상대방이 없어도 홀로 각종 키스 감각을 체험할 수 있는 셈이다.

업체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장기간의 도심 락다운(봉쇄령) 당시 경험에서 이 같은 기기의 개발 아이디어를 구상했다고 한다. 개발자 자오지안보는 가디언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당시 연애 중이었는데, 락다운으로 인해 여자 친구를 만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베이징(北京)에서 영화를 전공하던 학생이던 자오지안보는 이후 졸업 작품으로 화상 통화에서의 물리적 친밀감 결핍에 대한 프로젝트에 몰두했고 회사를 세워 첫 상품으로 지난 1월 하순 ‘무아’를 개발, 공개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키스 감각 구현 스마트 기기 ‘무아(MUA)’를 스마트폰에 연결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2일(현지시간) 한 중국인 이용자가 베이징의 자택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키스 감각 구현 스마트 기기 ‘무아(MUA)’의 사용 시범을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무아’의 중국 현지 가격은 260위안(약 4만8000원)이다. 첫 출시 이후 약 2주간 3000개가 팔렸으며, 현재 주문량이 2000만개에 달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중국 현지에서의 반응은 아직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종 온라인판매사이트에 올라오는 사용 후기 가운데에는 "사용하는 느낌이 너무 불편하다"며 "진짜 키스 같은 느낌이 아니다"는 불평도 있다.

그러나 그나마 장거리 연애에는 도움이 된다는 후기도 있다. 한 이용자는 "과거에 (화상 통화로) 여자 친구를 볼 수는 있었는데, 만질 수는 없었다"며 "그러나 이제 키스를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상품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한편 가디언은 ‘무아’ 같은 스마트 기기 개발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일본 도쿄(東京)의 전기통신대학이 지난 2011년 ‘키스 전송 기기’를 개발한 바 있으며, 말레이시아의 한 창의력 관련 기관에서도 2016년 이와 비슷한 키싱어(Kissinger)라는 기기를 제조한 바 있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