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

첫 외국인 ‘쌍천만 감독’…‘아바타5’까지 나온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1-25 11:45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 캐머런 감독 ‘아바타2’한국서 1000만 관객 돌파

영상서 “한국인 성원에 감동”
‘아바타2’성공땐 5편까지‘약속’

박스오피스 20억달러 넘긴 6편중
세 작품이 캐머런 감독 연출작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한국.”

외국 감독 최초로 한국 영화 시장에서 두 편의 1000만 영화를 배출하며 ‘쌍천만 감독’에 등극한 제임스 캐머런(사진 왼쪽)이 이 같은 소감을 전했다.

캐머런 감독이 연출한 영화 ‘아바타:물의 길’(아바타2)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1000만 고지를 넘어섰다. ‘아바타2’는 이날 12만1887명을 동원해 누적관객 1010만825명을 달성했다. 개봉 6주차에 접어들었지만 꾸준히 관객을 모으며 신작 ‘교섭’(19만296명)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캐머런 감독은 지난 2009년 개봉한 ‘아바타’로 1362만 관객을 모으며 한국 시장에서 외화 최초로 1000만 고지를 밟았다. 속편은 1편보다 나흘 더딘 42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동원했다. 캐머런 감독은 24일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 보낸 영상을 통해 “여러분의 성원과 사랑에 정말 감동받았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한국”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캐머런 감독은 세계 영화 역사상 박스오피스 20억 달러를 넘긴 영화 6편 중 3편의 주인공이 됐다. 1위는 ‘아바타1’(29억2000만 달러)이고 ‘어벤져스:엔드게임’(27억9000만 달러), ‘타이타닉’(22억 달러)이 그 뒤를 잇는다. ‘스타워즈:깨어난 포스’(20억6900만 달러), ‘어벤져스:인피니티 워’(20억4000만 달러)가 각각 4, 5위이며 ‘아바타2’가 20억 달러 문턱을 넘어서며 6위에 랭크됐다. 이 중 ‘아바타’ 1, 2편과 ‘타이타닉’이 캐머런 감독의 연출작이다. ‘아바타2’의 제작비는 약 20억 달러로 한화로 환산하면 약 2조6514억 원이다.

‘아바타2’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관객들은 이 시리즈를 5편까지 만날 수 있게 됐다. 캐머런 감독은 흥행에 실패하면 3편, 흥행에 성공하면 5편까지 제작할 계획을 세우고 이미 촬영을 마친 3편의 결말을 두 가지 버전으로 구상해놓았다. 캐머런 감독은 토털 필름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바타2’가 성공하면 ‘아바타4’와 ‘아바타5’를 찍을 계획을 세울 것”이라며 “‘아바타2’가 만약에 망한다면 ‘아바타3’가 결말로 보이는 전개로 이미 촬영을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아바타3’는 후반 작업을 마친 뒤 2024년 연말 개봉된다. 4, 5편은 각각 2026, 2028년 공개할 예정이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조국 딸 “본인들은 스스로에게, 가족에게 같은 잣대 적용하나”…父 선고일에 김어준 인터뷰
조국 딸 “본인들은 스스로에게, 가족에게 같은 잣대 적용하나”…父 선고일에 김어준 인터뷰 자신의 ‘입시 비리’ 의혹으로 부모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가 재판을 받기도 한 조 전 장관의 딸 조민(32) 씨는 6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저는 떳떳하다.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밝혔다.조 씨는 이날 오전 공개된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에서의 인터뷰에서 “제가 지난 4년간 ‘조국의 딸’로만 살아왔는데 오늘(지난 3일) 아버지가 실형을 받으시는 것을 지켜보면서 ‘나는 떳떳하지 못한가’라고 곰곰히 생각해보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조 씨는 아버지가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에 대해 “검찰이나 언론이나 정치권에서 저희 가족을 지난 4년동안 이렇게 다룬 것들 보면은 정말 가혹했다고 생각한다”며 “과연 본인들은 스스로에게 아니면, 그들의 가족들에게 똑같은 잣대 적용하는지, 그것은 묻고싶다”고 말했다. 조 씨는 입시 비리 의혹 등에 관한 조 전 장관의 1심 재판 선고가 이뤄지던 지난 3일 해당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자 김어준 씨와 인터뷰를 녹화했다. 조 씨는 조 전 장관이 서울중앙지법에서 1심 선고를 받고 나온 후 인터뷰 예정을 알렸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딸의 인터뷰 계획에 대해 “처음에는 말씀이 좀 없다가 ‘잘 다녀오라’고 했다”고 조 씨는 전했다.조 씨는 이번 인터뷰에서 ‘지난 4년 전 인터뷰 후 어머니(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수감됐다. 그때 심정이 어땠냐’는 질문에 “그때는 정말 정말 힘들었다”며 “제가 개인적으로는 생각하기에는 아버지가 장관직을 하지 않았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씨는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인 지난 2019년 10월 4일 김 씨가 TBS라디오에서 진행하던 ‘뉴스공장’ 프로그램에서 인터뷰를 한 바 있다 .조 씨는 조 전 장관이 1심 선고를 받기 전 ‘법정 구속’ 가능성에 대비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조 씨는 “(지난 3일) 나가기 한 세 시간 전부터 양복 다 입더니 A4용지에 빼곡히 뭔가를 써서 대문에 붙여놨다”며 “몇 가지 이야기 하자면 ‘아버지가 신청한 어머니 면회 이런 것들을 다 취소해야 한다. 그래야 어머니 면회 횟수가 보장된다’, ‘공과금·세금 이런 것 몇월 언제 내라’ 이런 것들(이 쓰여 있었다)”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또 “(조 전 장관이) 대문 앞에 책을 이렇게 다 쌓아 놓았다”며 “쌓아 놓은 책 순서대로 10권씩 본인한테 넣어달라 이런 말씀이 적힌 것”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또 “아버지까지 만약에 구속되면, 제가 가장이란 생각에 어제 사실 잠을 한숨도 못 잤다”고 덧붙였다.조 씨는 ‘입시 비리’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제 방식대로 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주변에서 한국을 떠나 해외에서 의사 생활을 하는 게 어떠냐는 조언은 없었냐’는 질문에 “해외로 가서 다시 시작하라는 분들이 정말 많다”며 “실제로 도와주겠다는 고마운분들도 몇분 계셨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 씨는 “저는 도망가고 싶지 않다”며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떳떳하다, 친구들이랑 가족들도 다 변함없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가끔 언론 때문에 힘들긴 하다”며 “저는 한국에서 정면으로 제 방식대로 잘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조 씨는 ‘입시 비리’ 논란에 관한 핵심 의혹이었던 ‘가짜 표창장’ 문제에 관해서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표창장으로 의사가 될 수는 없다”며 “그 당시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필요했던 항목들에서 제 점수는 충분했고 그리고 어떤 것들은 넘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사생활을 한 지 2년 됐는데, 동료 선배들이 본인의 의사로서 실력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며 말했다. 한편 조 씨는 이번 인터뷰에서 맨얼굴을 공개하고 향후에도 공개적으로 의료 관련 봉사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 씨는 ‘그동안은 조용하게 숨어서 일했던 병원에서는 계속 일하기 힘들텐데’라는 질문에 “그래서 더이상 병원에서 일하지 않기로 했다, 피해주기 싫어서”라며 “저와 관련된 재판이 끝나기 전에는 제 의료지식을 의료봉사에만 사용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국내여행도 다니고 맛집도 다니고 SNS도 하고, 모두가 하는 평범한 일들을 저도 하려고 한다”며 “더 이상 숨지 않고”라고 말했다. 그는 ‘SNS 주소를 공개해도 되냐’는 질문에도 “공개해도 된다”며 “(댓글로 괴롭히는 사람이) 오셔도 된다. 많은 의견 달라”고 덧붙였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