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이끈 황희찬 결승골, FIFA 카타르월드컵 ‘7대 명장면’ 선정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2-12-26 20:0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황희찬이 지난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에서 역전골을 터뜨리고 있다. 뉴시스



황희찬(울버햄프턴)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포르투갈전에서 넣은 역전 결승골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꼽은 대회 ‘7대 명장면’에 선정됐다.

FIFA는 26일 ‘카타르 월드컵에서 가장 기억할 만한 7가지 순간’을 선정했다. FIFA는 황희찬이 지난 3일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넣은 역전 결승골을 포함했다. 한국은 당시 황희찬의 역전골을 앞세워 2-1로 승리를 챙겼고, 조 2위에 올라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FIFA는 "H조 최하위로 흔들리는 한국의 월드컵 불에 불을 붙일 불꽃이 필요했다. 김영권(울산)의 동점골로 반격이 시작됐고, 황희찬이 극적인 결승골을 넣었다"고 조명했다. 또 FIFA는 "손흥민이 넣어준 패스를 황희찬이 극적인 결승 골로 연결했다. 우루과이는 이후 추가 골을 넣지 못했고, 한국 선수들은 피치 위에서 휴대전화로 (우루과이-가나) 경기를 지켜보며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FIFA는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결승전에서 펼쳐진 리오넬 메시와 킬리안 음바페(이상 파리 생제르맹)의 득점포 대결 등이 카타르 월드컵 ‘7대 장면’으로 선정했다. 이밖에 모로코의 아프리카 최초 4강 진출, 일본이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스페인을 상대로 펼친 역전극도 명장면으로 뽑혔다.

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