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야말 유로 최연소 득점’ 스페인, 프랑스 2-1로 꺾고 결승 진출

  • 입력 2024-07-10 08:29
  • 수정 2024-07-10 08:3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뮌헨=AP/뉴시스] 스페인 남자 축구 대표팀의 라민 야말. 2024.07.09.



스페인 남자 축구 대표팀이 프랑스를 누르고 ‘20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결승전에 진출했다.

스페인은 10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프랑스에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결승에 올랐다.

경기 초반 선제골을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펼치는 듯했으나, 2007년생 공격수 라민 야말(FC바르셀로나)의 동점골과 다니 올모(라이프치히)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전고를 울렸다.

1964년, 2008년, 2012년 유로 대회 정상에 오르면서 독일(3회)과 함께 우승 공동 1위인 스페인은 이날 승리로 단독 1위가 될 기회를 잡았다.

스페인은 오는 11일 네덜란드-잉글랜드전 승자와 오는 15일 결승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부진했던 ‘우승 후보’ 프랑스는 준결승전에서 마침내 필드골에 성공했으나, 스페인을 막지 못하고 탈락했다.

프랑스는 전반 8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클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의 크로스를 랑달 콜로 무아니(파리 생제르맹)가 헤더로 스페인 골망을 흔들었다.

스페인은 빠르게 동점골을 기록했다. 전반 21분 야말이 페널티박스 앞쪽에서 감각적인 왼발 감아차기로 승부의 균형을 바로잡았다.

이날 득점으로 야말은 16세 362일의 나이로 대회 최연소 득점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2004년 대회에서 기록한 요한 볼란텐(스위스)이 기록한 18세 141일의 나이로 기록한 골이었다.

분위기를 탄 스페인은 바로 역전골까지 넣었다.

전반 25분 올모가 상대 페널티지역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경기를 뒤집는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양 팀은 각각 결승골과 동점골을 넣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추가 득점에 실패, 경기는 스페인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한편 동점골을 기록한 야말은 이날 경기 최우수 선수(MOM)로 선정됐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