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선처해달라” 탄원서만 110건…김호중, 오늘 ‘뺑소니’ 첫 재판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4-07-10 10:03
  • 수정 2024-07-10 10:10
댓글 3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음주 뺑소니 혐의로 기소된 가수 김호중(연합뉴스)



뺑소니 사고를 내 구속 기소된 가수 김호중(33)이 첫 재판을 받는다.

10일 오후 2시 30분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 재판부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범인도피교사 등 등 혐의로 기소된 김호중의 1차 공판을 진행한다.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함께 기소된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전모 본부장 등에 대한 공판도 함께 열린다.

이번 공판을 앞두고 재판부에는 110건이 넘는 탄원서가 제출됐다. 지난달 18일 담당 재판부가 배정된 후 26일 첫 탄원서가 접수됐고, 공판을 하루 앞둔 9일에는 약 50건의 탄원서가 줄이었다. 대다수는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김호중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호중은 첫 공판을 앞두고 변호인단에 변화를 줬다. 경찰·검찰 단계에서 그를 변호했던 검찰 총장 직무 대행 출신 조남관 변호사가 손을 뗐고, 새로운 법무법인이 선임됐다. 이 과정에서 김호중의 아버지가 상의없이 한 변호사를 선임했다가 김호중이 이를 해임하는 일도 벌어졌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5월 9일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후 현장을 이탈했다. 당초 음주 사실을 부인하던 김호중은 뒤늦게 이를 인정했으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지 못해 기소 단계에서 음주 운전 혐의는 빠졌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