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작품 만들자’ 손석구와 7년 약속… ‘밤낚시’ 파격의 시작”

이정우 기자
이정우 기자
  • 입력 2024-06-21 11:47
  • 수정 2024-06-21 12:1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칸국제영화제 단편 부문 황금종려상을 받은 지 11년 만에 영화를 내놓은 문병곤 감독은 “창작의 기회가 주어진 것만으로 감사하다. 더 많은 책임을 느끼고 있고, 관객의 갈증을 채워드려야 하는 장편영화를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태넘·마켄프로덕션 제공



■ 13분짜리 초단편 영화 ‘밤낚시’ 연출 문병곤 감독

매주 만나며 아이디어 공유
지난해 손 제안으로 구체화
“재밌는 시도라 생각했는데
관객 반응 따라오니 고무적”

“왜 車 카메라로만 찍었냐고?
이것이 작품 서사이자 핵심”


초단편 영화 ‘밤낚시’(감독 문병곤)가 극장가에 의미 있는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자동차 카메라로만 촬영된 이 영화는 12분 59초란 짧은 상영시간에 요금이 1000원밖에 되지 않아 ‘스낵무비’ ‘천원영화’란 수식어가 붙었다. 그리고 관객들은 새로운 시도에 평균 좌석판매율 60%라는 기록으로 화답했다.

20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문병곤 감독은 “새 영역을 개척하잔 마음으로 했다”며 “재밌는 시도라 생각하고 밀어붙였는데, 관객 반응이 따라오니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21∼23일 CGV에서 2차 상영되고, 7월 초엔 영화를 만든 과정을 담은 전시회도 예정돼 있다.

‘밤낚시’는 문 감독이 친구인 배우 손석구와 의기투합해 만든 영화이다. 2011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만났을 당시엔 둘 다 무명이었다. 이후 문 감독은 2013년 ‘세이프’로 칸 국제영화제 단편 부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고, 손석구는 현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중 한 명이다. 문 감독은 “처음 만났을 때부터 느낌이 좋았다. 6∼7년 전부터 매주 한 번씩 만나 아이디어를 주고받으며 언젠가 같이 작품 하자고 했었다”고 전했다. 문 감독은 “손 배우와 협업은 순수하게 창작을 한다는 느낌을 받는다. 사람들이 이걸 좋아할까 이전에 ‘넌 이게 좋아? 나는 좋아’ 하면서 즐겁게 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둘의 협업은 지난해 1월 손석구가 문 감독에게 연출을 제안하면서 구체화됐다. 새로운 홍보 방식을 찾던 현대자동차는 자사 아이오닉 5의 카메라로 영화를 찍어보자는 아이디어를 손석구 측에 던졌고, 손석구는 문 감독이 적임자라고 생각했다. 문 감독은 “자동차 카메라로만 촬영하는 게 이 프로젝트의 유일한 미션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왜 자동차 카메라로 찍어야 하지?’란 질문에 대한 대답을 마련하는 게 어려웠다”며 “경찰이 증거 채집용으로 쓰는 보디캠을 떠올리고 실마리가 풀렸다”고 설명했다. 한 요원(손석구)이 새벽에 전기차 충전소에 차를 세워둔 채 허공을 날아다니는 의문의 물체를 낚으려고 분투한다는 서사도 생겼다.

‘밤낚시’가 공개되자 아무래도 주연이자 공동제작자인 손석구의 존재감이 부각된 것이 사실. 연출자로서 아쉬움은 없는지 물어보니 문 감독은 손사래 쳤다. 그는 “중요한 점은 좋은 사람과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고, 관객들과 소통하는 것”이라며 “함께 해줘서 고맙다는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손 배우가 첫 촬영 날 무전기를 하나 주더라고요. ‘감독님’이라고 쓰여 있었어요. 무전기를 들어보라고 하고 사진을 하나 찍어줬는데, 감회가 새롭더라고요. 헌신에 보답하고 싶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정우 기자 krusty@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