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계약을 당일 취소, 입실기간 리모델링 공사까지…수천만원 받는 산후조리원 실태

나윤석 기자
나윤석 기자
  • 입력 2023-10-01 10:3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한 산후조리원에 아이들이 잠들어 있는 모습. 본 기사와 무관 . 뉴시스



강선우 민주당 의원, 소비자원 자료 분석

이용료가 수천 만원에 이르는 고가 산후조리원이 즐비한 가운데 피해 구제 신청이 지난 5년 간 12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소비자 보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에서 받은 산후조리원 관련 피해구제 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121건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연도별로는 2019년 17건, 2020년 37건, 2021년 17건, 2022년 25건 등으로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한 2020년이 가장 많았다. 올해는 지난달까지 25건이 접수됐다.

구제 신청 내용은 ‘산후조리원 계약 해지에 따른 계약금 환급 요구’가 다수였지만 계약 시 약관을 안내하지 않거나 계약을 당일 취소하고, 입실 기간 리모델링 공사로 피해를 준 사례도 있었다. 보건복지부의 ‘2023년 상반기 산후조리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전국 산후조리원은 모두 469곳이다. 이용요금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강남구의 D산후조리원으로 2주 특실 이용 가격이 무려 3800만원이었다. 강 의원은 "향후 시행될 복지부의 산후조리원 평가제도에 소비자 분쟁을 예방하고 보호하는 항목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윤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