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계약을 당일 취소, 입실기간 리모델링 공사까지…수천만원 받는 산후조리원 실태

나윤석 기자
나윤석 기자
  • 입력 2023-10-01 10:3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한 산후조리원에 아이들이 잠들어 있는 모습. 본 기사와 무관 . 뉴시스



강선우 민주당 의원, 소비자원 자료 분석

이용료가 수천 만원에 이르는 고가 산후조리원이 즐비한 가운데 피해 구제 신청이 지난 5년 간 12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소비자 보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에서 받은 산후조리원 관련 피해구제 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121건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연도별로는 2019년 17건, 2020년 37건, 2021년 17건, 2022년 25건 등으로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한 2020년이 가장 많았다. 올해는 지난달까지 25건이 접수됐다.

구제 신청 내용은 ‘산후조리원 계약 해지에 따른 계약금 환급 요구’가 다수였지만 계약 시 약관을 안내하지 않거나 계약을 당일 취소하고, 입실 기간 리모델링 공사로 피해를 준 사례도 있었다. 보건복지부의 ‘2023년 상반기 산후조리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전국 산후조리원은 모두 469곳이다. 이용요금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강남구의 D산후조리원으로 2주 특실 이용 가격이 무려 3800만원이었다. 강 의원은 "향후 시행될 복지부의 산후조리원 평가제도에 소비자 분쟁을 예방하고 보호하는 항목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윤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