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추석 연휴 주차 걱정 그만”…마포구,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

김도연 기자
김도연 기자
  • 입력 2023-09-27 09:4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박강수(왼쪽 네번째) 마포구청장이 공영주차장 시설물을 점검하고 있다. 마포구청 제공



오는 28일부터 10월 3일까지 이용료 면제

서울 마포구는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맞아 지역 주민과 귀성객의 주차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홍대 레드로드 일대 및 전통시장 주변 등 관내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한다고 27일 밝혔다.

개방 기간은 연휴가 시작되는 28일부터 10월 3일까지 6일간이며 긴 연휴 동안 공영주차장 이용자는 주차 요금을 전부 면제받게 된다.

무료 개방 공영주차장은 상암1, 양화진, 염리공영주차장을 포함한 마포구 내 24개 유료 공영주차장이다. 거주자우선주차장과 소규모 면적으로 주차난이 예상되는 대흥 공영주차장은 무료 개방에서 제외된다.

특히 마포구는 10월 2일이 대체공휴일로 지정돼 추석 연휴가 길어짐에 따라 홍대 레드로드 일대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판단해 동교동, 합정, 당인 노상주차장 등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 대상에 포함시켰다.

한편, 공영주차장과 별도로 마포농수산물시장 내 공공주차장과 마포농수산물시장 인근 마포구청 공공주차장 또한 무료 개방한다. 시장을 방문한 주민들의 주차 편의를 도모하고 안전한 우리 수산물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서다. 다만, 마포농수산물시장 내 공공주차장은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만 무료 운영하고 10월 1일부터는 유료로 운영된다.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마포구청 홈페이지(www.map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강수 구청장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주민들의 주차 불편을 덜어드리기 위해 주차장을 무료 개방하게 됐다"며 "지역주민과 귀성객들 모두 부담 없이 가족들과 편안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도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