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통한의 되치기’ 이준환 “오늘 계기로 올림픽 金 향해 더 열심히 할 것”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9-25 19:5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준환이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유도 남자부 81㎏급 결승에서 패한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뉴시스



차세대 유도 간판 이준환(21·용인대)이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준환은 금메달을 놓친 아쉬움을 드러냈으나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계기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이준환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유도 남자부 81㎏급 결승에서 타지키스탄의 소몬 막메드베코프에게 업어치기 되치기 절반으로 패배했다. 이준환은 초반 기세 싸움에서 우위를 잡았으나 경기 종료 1분 46초를 남기고 업어치기를 시도하다 되치기에 넘어지면서 절반을 내줬다. 이준환은 남은 시간 동안 반격을 펼쳤으나 지도(반칙) 2개를 뺏는 데 그쳤다.

이준환은 경기 직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하지만 나도 끝까지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다"며 "평소 많이 시도하던 기술이었는데, 상대가 알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금메달을 따면 좋았겠지만 제가 지금까지 한 것보다 더 열심히 하면 다음엔 금메달을 딸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 비록 졌지만 부족한 점이 많이 나타났다. 오늘을 계기로 2024 파리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더 열심히 나아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준환은 한국에서 응원을 펼친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금메달을 땄으면 더 좋았겠지만, 파리올림픽에선 꼭 금메달을 얻겠다. 지금처럼 좋은 말씀 해주시고 건강하게 옆에 계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어린 시절 화교 학교에 다녔었던 이준환은 믹스트존에서 중국 관중들에게도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중국어로 "안녕하세요. 한국의 이준환입니다. 여러분의 많은 응원과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저를 잘 지켜봐 주세요"라고 밝혔다.

항저우=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