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중국 선박들도 북한 추락 로켓 인양 경쟁에…북한에 넘기나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3-06-10 08:05
  • 수정 2023-06-10 10:1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로켓잔해 지난달 31일 발사 직후 인양된 북한 정찰위성 천리마-1형 2·3단 발사체 추정 잔해물. 15m 길이로 해저에 가라앉아 해군이 인양작전을 수행 중이다. 합참 제공





중국이 잔해를 인양해 북한에 넘기는 것은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위반


한국과 중국이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하면서 서해에 추락한 북한 발사체를 먼저 인양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가 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유엔 해상법조약(UNCLOS)은 가장 빨리 인양하는 측이 소유권을 갖는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NK 뉴스는 중국 선박의 서해 항해 기록을 분석해볼 때 서해에서 중국 선박들의 정찰 활동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한 소식통이 한국보다 앞서 중국이 북한 로켓 잔해를 인양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선박활동을 추적하는 플리트먼(Fleetmon)의 기록에 따르면 중국 “사법 당국” 소속인 선박 여러 척이 평소 정찰 경로를 벗어나 로켓이 떨어진 한반도 서쪽 지역으로 항해했다.

로켓 인양 작업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중국도 이 지역에서 북한을 대신해 로켓을 찾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NK 뉴스는 중국 해안을 순찰하는 중국 조사선 시앙양청 18(XIANGYANCHONG 18)호가 지난 평소 순찰 항로를 벗어나 잔해 인양 작업이 벌어지는 현장 쪽으로 직항해한 끝에 지난 8일 추락 지점 남서쪽 114km 지점에 도달했다.

중국의 항구들에 평소보다 오래 정박하던 사법 당국 소속 다른 선박 2척도 지난 8일 잔해 인양 작업 해역 남서쪽 135km 지점에 도착했다. 북한 로켓이 추락한 지난달 31일 이후 중국 해안 경비대 소속 선박이 잔해 인양 해역 남쪽에 나타났고 다른 선박 CHINACOASTGUARD6101은 잔해 인양 해역 북쪽 161km 지역을 항해했다.

지난달 31일 북한이 발사한 로켓은 한국 어청도 서쪽 200km 해상에 추락했다.

한국 국방부가 초기에 2단계로켓과 3단계 발사체 사이의 연결부위로 보이는 로켓의 잔해 일부를 인양하고 잔해가 추락한 지점을 특정했으나 나머지는 인양에 실패해 인양작업이 계속돼 왔다.

닐 와츠 전 유엔 전문가패널 위원은 잔해가 유엔 해상법조약(UNCLOS)에 따라 “가장 빨리 인양하는 측이 소유권을 갖는다”고 밝혔다.

중국이 잔해를 인양해 북한에 넘기는 것은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위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닐 와츠 전 유엔 전문가위원회 패널은 체면을 중시하고 불필요한 의문 제기를 꺼리는 북한이 중국에 잔해 인양을 요청했을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평가했다. 그는 2012년 추락한 북한의 은하-3호 로켓 사례를 들어 잔해를 인양하는 당사국은 유엔 전문가위원회로부터 잔해 검사요청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