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선명한 검붉은 색’…세계 최대 ‘55캐럿’ 루비 ‘퓨라의 별’ 낙찰가도 역대 최고액

김호준 기자
김호준 기자
  • 입력 2023-06-10 16:01
  • 수정 2023-06-10 18:3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3480만 달러(약 450억원)의 낙찰가를 기록한 55.22캐럿짜리 루비 ‘퓨라의 별’(Estrela de Fura). 소더비 인스타그램

경매업체 소더비 “매우 희귀, 가장 가치 있는 루비”


세계에서 가장 큰 루비가 경매에 등장해 3480만 달러(약 450억 원)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10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세간의 눈길을 끈 이 루비는 55.22캐럿으로 ‘퓨라의 별’(Estrela de Fura)이라는 별칭을 가졌다.

캐나다에 본사를 둔 보석 채굴 및 판매 업체 퓨라젬스는 지난해 7월 모잠비크 광산에서 이 루비를 처음 발견했다. 모잠비크는 현재 세계에서 손꼽히는 루비 채굴 국가 중 한 곳이다.

애초 원석의 무게는 지금보다 2배가량 무거운 101캐럿에 달했다. 불순물을 제거하고 거친 표면을 매끄럽게 가공하면서 지금의 형태를 갖게 됐다.

앞서 경매 업체 소더비는 “매우 희귀하며 가장 가치 있는 루비”라고 설명했고, 여러 전문가들은 최대급 크기는 물론 ‘비둘기의 피’로 불리는 선명한 검붉은 색을 띄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높은 평가를 내렸다.

이 ‘퓨라의 별’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3480만 달러(약 450억 원)에 판매됐다. 소더비 측은 인스타그램에 경매 현장 영상을 공개하며 “루비뿐만 아니라 경매에 나온 모든 유색 원석에 대한 세계 경매 신기록을 세운 순간”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전까지 가장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던 루비는 미얀마에서 발굴된 25.59캐럿짜리 ‘선라이즈 루비’(Sunrise ruby)다. ‘선라이즈 루비’는 2015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경매에서 약 3030만 달러(약 392억 원)에 판매된 바 있다.


김호준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북한 남녀 고교생, 목욕탕 빌려 집단 성관계”…함흥시 ‘발칵’
“북한 남녀 고교생, 목욕탕 빌려 집단 성관계”…함흥시 ‘발칵’ 최근 북한 함경남도 함흥시에서 고급중학교(고등학교에 해당) 2학년 학생들이 목욕탕에서 집단 성관계를 가진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데일리NK가 함경남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일 고급중학교 남학생 3명과 여학생 3명이 함께 목욕탕에서 이 같은 일을 벌였다. 이들은 목욕탕 책임자에게 정식 이용가격의 수십 배인 70달러(약 9만 6000원)를 주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통째로 목욕탕을 빌렸다고 한다. 목욕탕에 손님이 없어 학생들의 제안이 잘못된 것인 줄 알면서도 응했다는 게 목욕탕 책임자의 변명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학생들의 집단 성관계 사실은 학생 중 1명이 자랑삼아 친구에게 이야기를 하면서 소문으로 퍼졌다. 이후 한 주민이 함흥시 안전부에 신고하는 사태로 이어졌다. 신고를 받은 시 안전부 안전원들은 지난 8일 목욕탕을 급습해 장부 검사 등 검열을 진행했고 목욕탕 책임자를 안전부 대기실에 구류시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목욕탕 책임자는 안전부의 검열을 예상하지 못하고 장부에 학생들이 들어간 시간대를 아예 사람 없이 비워둔 것으로 적어놨다"면서 "빠져나갈 수도 없고 소문도 너무 퍼져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 법적 처벌을 피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안전부는 문제의 학생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목욕탕 안에서 빙두(필로폰)를 흡입하고 짝을 바꿔가며 성관계 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데일리NK는 보도했다. 함흥시에서는 학생들은 물론 학생의 부모와 교사에 대한 비난이 거세게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욕탕 책임자에 대해서는 "아무리 돈벌이가 안 돼도 그렇지 어떻게 남녀 학생들이 목욕탕에 들어가는 것을 허락하느냐"는 등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 학생 6명에 대해서는 이달 안에 공개폭로 모임이 이뤄질 예정으로, 이들에 대한 구체적인 처벌 수위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김유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