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김병철 “등짝 맞겠다 했는데 사랑받아… ‘귀여운 쓰레기’ 라네요”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6-09 08:57
  • 수정 2023-06-09 10:5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미혼임에도 ‘나쁜 남편’으로 주목받은 배우 김병철은 “난 결혼하지 않아 외도를 할 일도 없다”고 농담을 건넸다. 에일리언컴퍼니 제공



■ 드라마 ‘닥터 차정숙’ 속 미워할 수 없는 불륜남 김병철

아픈아내 간이식은 외면하면서
장애인주차증은 발급받는 남편

허당기 넘치면서 코믹한 연기로
부정적 역할에도 인기몰이 성공

미혼인데도 잇단 나쁜남편 역할
로맨틱코미디 장르 도전하고파


“등짝 맞을 줄 알았는데….”

배우 김병철(49)은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을 마치며 자신을 향한 의외의 반응에 어리둥절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 작품에 참여하며 ‘욕먹을 결심’을 했다. 평생 내조한 아내, 게다가 아픈 아내를 두고 외도를 하는 불륜남이니 도무지 응원받을 수 없었다. 하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미워할 수 없다” “귀여운 쓰레기”라는 예상 밖 반응이 쏟아졌다.

“가끔 지하철을 타는데, ‘다른 분들이 나를 알아보면 어쩌지’ ‘욕하면 어쩌지’라는 생각에 눈치가 보였어요. 악역을 했던 분들이 식당에서 등짝을 맞았다는 얘기만 들었는데, 만약 그런 일이 제게 벌어졌다면 당황했겠지만 ‘저한테 이런 경험을 줘서 감사합니다’라고 조금은 기뻤을 수도 있어요. 그런데 ‘귀엽다’는 말을 들을 줄은 생각도 못했어요.(웃음).”

김병철이 연기한 서인호는 분명 못된 인간이다. 아내를 위한 간이식을 주저하고, 수술 후 아내의 장애인증으로 주차권을 등록하려 한다. 게다가 외도로 혼외자까지 뒀다. 하지만 허당기 가득한 모습으로 전전긍긍하며 허술함을 드러내는 그의 모습은 묘한 연민을 자아냈다. 잠을 자다가 아내에게 뺨을 맞아도 잠꼬대처럼 “따귀 때린 거야? 왜?”라고 넌지시 물을 뿐 제대로 화도 못 내는 ‘하(下)남자’(상남자의 반대말)다.

“어떻게 봐도 나쁜 놈인데, 좋은 면도 있는 것 같아요. 아주 나쁜 사람도 조금은 긍정적인 면을 갖고 있다는 걸 염두에 두고 연기했죠. 서인호의 허당 같은 모습이 코믹하게 잘 그려진 것 같아요. 웃기면서 슬픈 상황을 ‘웃프다’고 하는 것처럼, 서인호는 웃기면서 나쁠 것 같은 ‘웃쁜’ 모습을 갖고 있죠.”

김병철은 이미 ‘나쁜 남편’을 연기한 적이 있다. ‘SKY캐슬’에서 가부장적이고 독선적인 대학교수 차민혁 역을 소화했다. 서인호가 차민혁의 연장선상에 있는 인물일 수 있다는 고민도 있었다. 이런 고민은 서인호를 비슷하되, 보다 발전된 캐릭터를 빚는 원동력이 됐다.

“‘닥터 차정숙’은 더 현실적이고 대중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 많은 비난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그런 건 부담되지 않았죠. 다만 권위적이고 아내를 무시하는 모습이 ‘SKY캐슬’의 차민혁과 비슷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더 조심스럽게 접근했어요. 그렇지만 차민혁과 서인호의 처한 상황이 다르고, 코믹한 부분도 더 많기 때문에 차별화된 것 같아요.”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 김은숙 작가의 작품에 연이어 출연해 ‘김은숙의 남자’라 불리기도 한 김병철. 이제는 ‘닥터 차정숙’과 ‘SKY캐슬’로 인해 ‘나쁜 남자 전문배우’라 일컬어진다. 정작 그는 “저는 외도를 하지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 왜냐하면 미혼이라 외도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18.5%라는 높은 시청률로 마무리된 이 작품을 두고 그는 “김병철의 또 다른 가능성을 발견한 작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병철의 로코(로맨틱 코미디) 가능성을 확인한 작품 아닐까요. 부정적인 역할이었음에도 그런 가능성을 발견했죠. ‘닥터 차정숙’이 인생작이냐는 질문을 받는데, 제 인생작은 ‘다음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늘 그렇게 답변하죠. 제 시선은 언제나 ‘다음’을 향해 있으니까요.”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일본, 홍콩 꺾고 AG 결승행…한국, 우즈벡 꺾으면 ‘결승 한일전’
일본, 홍콩 꺾고 AG 결승행…한국, 우즈벡 꺾으면 ‘결승 한일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에서 일본이 홍콩을 꺾고 결승에 선착했다.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결승에 오르면 한일전이 이뤄진다.일본은 4일 오후 7시(한국 시간) 중국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남자 축구 준결승에서 홍콩을 4 대 0으로 물리쳤다. 결승 진출에 성공해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일본은 초반부터 경기를 리드했다. 전반 23분 선제골까지 넣었다. 아유카와 ?(오이타 트리니타)이 득점하며 승부의 균형을 깼다. 후반전에도 일본의 골 세례는 계속 됐다. 후반 9분 쇼타 히노(사간 도스)가 추가골을 넣으며 두 팀의 간격을 두 골 차로 벌렸다. 후반 29분에는 사실상 경기의 승패가 갈렸다. 요타 코미(알비렉스 니가타)가 쐐기골을 넣었다.이후 홍콩이 만회골을 넣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일본을 넘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41분 일본의 히노가 한 골 더 넣으며 경기는 일본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일본은 가장 먼저 이번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이번 대회에서 일본은 5경기 전승을 거두고 파죽지세로 결승에 올랐다. 13골 3실점이라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뽐내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또 일본은 다른 팀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다. 일본은 앞서 조별 리그에서 다른 조와 달리 3개국으로 구성된 D조에 편성돼 카타르, 팔레스타인과 2경기만 치렀다.체력적인 우위를 갖춘 일본은 16강에서 미얀마를 7 대 0으로 완파했다. 이어 8강에서는 북한은 2 대 1로 물리쳤고, 이날 준결승에서 홍콩까지 꺾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