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국힘, “코인전문가, 김남국 의원 정보 상납·매매 의혹 제기”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3-06-08 20:0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회의…"김남국, 거래 내역 상세히 공개하라"

국민의힘이 8일 대규모 가상자산(코인) 보유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사전 코인 정보 취득 가능성을 제기했다.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은 김성원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조사단 전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남국 의원의 코인 거래에 일종의 정보 상납 형태의, 정보 매매 의혹이 있는 게 아닌가라는 전문가들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김남국 의원의 거래는 전문가 수준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단기간에 백억원대 거래가 유추됐다"며 "클레이페이·클레이스왑(코인 예치·교환 서비스) 거래 역시 자금 세탁으로 가정할 순 없지만, 이런 대량 거래 형태는 본 적도 없고 납득도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김남국 의원이 자신과 장예찬 청년 최고위원을 고소했다는 소식과 관련, "거래 내역을 깨끗하게 공개한다면 모든 의혹이 정리될 것"이라며 "김 의원은 모든 거래 내역을 상세히 공개하길 바라고, 검찰은 국민적 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코인 업계에서는 김남국 의원이 상장 관련 정보를 미리 알고 P2E(Play to Earn·플레이로 돈 벌기) 코인을 거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여권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대량의 코인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자금 세탁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조사단 간사를 맡은 윤창현 의원은 "코인이 현금화되는 과정에서 코인과 현금의 중간 단계인 ‘KRW 포인트’ 형태가 됐을 경우 현재 신고 대상이 아니니까,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하단 지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변창호 코인사관학교’의 변창호 대표와 코인 지갑 분석 전문가 등이 함께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