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역대급 실적 보험·카드사, 현금 배당액 3조원 육박

이관범 기자
이관범 기자
  • 입력 2023-03-23 11:50
댓글 0 폰트
보험사 2조·카드사 7631억원
자본 건전성 약화 따가운 눈총


지난해 역대급 실적에 따른 성과급 지급 논란이 일었던 보험회사와 카드회사가 3조 원에 육박하는 현금 배당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보험사들의 지난해 현금 배당액은 2조75억 원, 카드사들은 7631억 원으로 총 2조7706억 원이었다. 손해보험사에서는 삼성화재가 같은 기간 5866억 원을 현금 배당해 가장 많았다. 이어 KB손해보험(3500억 원), DB손해보험(2762억 원), 현대해상(1540억 원) 순이었다.

카드사의 지난해 현금 배당액은 삼성카드가 2667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카드(2566억 원), 국민카드(2000억 원), 우리카드(408억 원)가 뒤를 이었다. 배당 성향은 국민카드가 52.8%로 최고였고 삼성카드가 42.9%, 신한카드가 40.01%, 우리카드가 20%였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 등 금융당국은 은행뿐만 아니라 보험사와 카드사에도 과도한 배당을 자제하고 자금 시장 불안에 대비해 자본 확충 등 손실 흡수능력 확충을 요구하고 있다. 보험사와 카드사가 최대 연봉의 60%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하는 것도 문제지만 과도한 배당은 자본 건전성을 약화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단독]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과외 중개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사진)이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연쇄살인마’ 강호순(27점)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경찰청이 최근 정유정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PCL-R)를 실시한 결과 사이코패스로 간주되는 25점 이상의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으로 이뤄져 있으며 한국은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간주한다. 경찰 측은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강호순은 2006∼2008년 경기 서남부지역 등에서 여성 8명을 납치·살해하고 자신의 장모와 전처를 방화 살해해 사형 선고를 받은 인물이다. 강호순은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27점을 받았다. 일반인이 통상 받는 15점 안팎보다도 10점 이상 높은 점수다. 연쇄살인범 유영철(38점)과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29점)도 이 검사를 통해 사이코패스로 진단된 바 있다. 경찰은 이 검사를 통해 정유정의 △충동성 △거짓말 △죄책감 결여 △공감 능력·감정 결핍 △냉담성 정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정유정은 (사이코패스 특성상) 감정 결핍이 가장 커 보이고 공감 능력과 죄의식도 엿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부산청은 정유정의 이 검사 결과와 함께 과거 행적,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과거 범법 행위,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이르면 이날 검찰에 전달할 방침이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 결과는 유무죄 및 양형 요소에 반영되지 않는다. 지난 2일 사건을 송치받은 부산지검은 범행 동기 규명을 위해 대검찰청 심리분석관을 투입하는 방안을 대검과 논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피해자의 자택을 현장 검증한 것과 별개로 검사가 현장 검증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규태·전수한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