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붓과 함께한 40년의 시간… 한국화가 송대성 개인전

장재선 선임 기자
장재선 선임 기자
  • 입력 2023-03-20 09:1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붓과 어울리며 춤을 춰 온 시간이 만 40년이 되어 탐진강과 말 없는 대화를 나눈 전시이다.” 한국화가 송대성 작가는 개인전 ‘춤추는 탐진강’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서울 인사아트센터 3층에서 22일부터 27일까지 여는 전시에서 작품 26점을 선보인다.

화업 4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전시는 그가 말한 것처럼 고향인 전남 장흥의 탐진강에서 보고 느낀 것들을 그림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각시붕어, 다슬기, 징거미의 꿈틀거림으로 강물이 요동칠 때 화가의 마음도 함께 움직였다. 바람결에 춤을 추는 매화 꽃잎에도 강물이 흔들리는 것을 보며 붓을 들지 않을 수 없었다. 강변에 피어 있는 할미꽃, 삐삐꽃도 그의 그의 붓과 함께 춤을 췄다. 탐진강과 함께하는 모든 생명이 화폭에서 어울려 가무를 즐기는 것이 그의 그림이다.

강과의 대화를 즐기는 화가의 의식은 한 자리에 머물러 있지 않다. “강물이 물리적 현상에 의해 변화하듯 자아의식도 수많은 환경요소에 의해 변화한다. 나는 오늘도 점과 선을 경계 짓지 않는 마음으로 붓질해 탐진강이 춤추게 하고 있다.”

이번이 19번째 개인전인 송 작가는 조선대 미대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장흥에서 고향의 역사와 정서를 그림으로 담아왔다.

장재선 선임기자 jeijei@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위원장 선임 문제로 논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와 관련해 "혁신위는 안 꾸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6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딜레마, 자기 모순이다. 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짚었다. 그는 "혁신의 핵심은 인적청산이다. 사법리스크 있는 당 대표, 이를 옹호했던 친명(친이재명)계 강성들, 그 다음 강성 지지층이 민주당 위기의 본질"이라며 "이걸 건드리지 못한 혁신안은 해 봤자 무의미하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안 되는 혁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상민 의원의 말이 맞다. 이재명 체제의 본질적 결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완전히 정말로 내려놓고 전권을 다른 분한테 줘야 한다"며 "그런데 임명한 사람도 강성 친명 발언을 한 사람이다. 혁신이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혁신위원장에 선임됐다가 약 10시간 만에 사퇴한 것 등과 관련해 이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진 교수는 "사인의 의견과 판단 물론 가질 수 있다"면서도 "그런 의견과 그런 판단을 가지고 공적인 자리에 나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이사장은 음모론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인데 이런 분이 어떻게 검증 없이 올 수 있는 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사람을 찾다 찾다 못 찾은 것 같다"고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민주당 내 소위 비명(비이재명)·반명(반이재명)계가 전부 이상민 의원 의견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좀 과대포장되고 있다. 무조건 사퇴하라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민주당 내에 40개가 넘는 혁신안이 준비가 돼 있다"며 "현 지도부가 본인의 팔을 자르는 심정으로 혁신안을 직접 추진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