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건조하고 바람, 전국적으로 산불 잇따라

이민종 기자
이민종 기자
  • 입력 2023-03-18 15:20
  • 수정 2023-03-18 15:27
댓글 0 폰트
산림청·행안부, “농촌지역 소각행위 금지를”


photo이미지 크게보기경북 상주 야간산불진화 작업 지난 16일 경북 상주시의 한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대기가 건조하고 바람까지 불면서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산불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산림청과 행정안전부는 18일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발령하고 농촌지역 소각행위를 금지해 달라고 안내했다.

소방당국과 산림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2분쯤 전북 완주군 용진읍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신고를 받고 출동한 산림·소방당국은 헬기 등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37분 쯤에는 경북 고령군 다산면 송곡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당국은 헬기 1대와 진화대원 32명을 투입해 진화하고 있다. 또 오후 1시 11분 쯤에는 경북 영양군 입암면 노달리 주변 야산에서 불이 나 헬기 6대와 진화대원 58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산림당국은 진화작업이 끝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면적을 조사하는 한편 산불을 낸 사람을 처벌할 방침이다.

이날 오후 1시 21분쯤 충남 예산군 예산읍 금오산 일대에서 불이 나 산불 진화 헬기 5대와 진화차, 소방차 등 장비 11대, 인력 67명이 투입해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예산군청은 재난 문자로 인근 주민과 등산객의 입산 자제, 하산 및 인근 체육관 등으로의 대피를 안내했다.

비슷한 시각 전북 완주군 용진읍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으며 충북 제천시 청풍면 오산리에서도 산불이 발생했다. 산림당국은 논두렁 소각 중 불씨가 날려 산불이 난 것으로 보고 진화가 마무리되는 대로 원인과 피해 면적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민종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위원장 선임 문제로 논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와 관련해 "혁신위는 안 꾸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6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딜레마, 자기 모순이다. 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짚었다. 그는 "혁신의 핵심은 인적청산이다. 사법리스크 있는 당 대표, 이를 옹호했던 친명(친이재명)계 강성들, 그 다음 강성 지지층이 민주당 위기의 본질"이라며 "이걸 건드리지 못한 혁신안은 해 봤자 무의미하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안 되는 혁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상민 의원의 말이 맞다. 이재명 체제의 본질적 결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완전히 정말로 내려놓고 전권을 다른 분한테 줘야 한다"며 "그런데 임명한 사람도 강성 친명 발언을 한 사람이다. 혁신이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혁신위원장에 선임됐다가 약 10시간 만에 사퇴한 것 등과 관련해 이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진 교수는 "사인의 의견과 판단 물론 가질 수 있다"면서도 "그런 의견과 그런 판단을 가지고 공적인 자리에 나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이사장은 음모론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인데 이런 분이 어떻게 검증 없이 올 수 있는 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사람을 찾다 찾다 못 찾은 것 같다"고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민주당 내 소위 비명(비이재명)·반명(반이재명)계가 전부 이상민 의원 의견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좀 과대포장되고 있다. 무조건 사퇴하라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민주당 내에 40개가 넘는 혁신안이 준비가 돼 있다"며 "현 지도부가 본인의 팔을 자르는 심정으로 혁신안을 직접 추진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