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명절 증후군, 사람만 힘들까?…개도 아프다

조율 기자
조율 기자
  • 입력 2023-01-25 11:47
  • 수정 2023-01-25 11:5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장시간 이동에 멀미·구토
동물병원 진료 20% 증가


사회적 거리두기 없는 첫 설 연휴가 끝난 이후 ‘명절 후유증’을 앓는 반려동물이 급증하고 있다. 설 연휴 기간 장시간 이동으로 멀미를 하거나, 명절 음식을 받아먹고 구토·설사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크게 늘어난 것. 애견호텔에 맡겨진 일부 강아지들은 불안 증세를 보여 명절 이후 동물병원을 찾는 경우도 많다.

24일 서울 송파구 한 동물병원에는 5마리의 반려동물이 주인 품에 안겨 진료를 기다리고 있었다. 오지영(32) 씨는 “설 연휴 동안 강아지와 함께 차로 왕복 10시간 정도 걸려 시골에 다녀왔는데, 힘들었는지 멀미와 구토를 해 데려왔다. 귀경길 차 안에서부터 시름시름 앓더니 아침부터 토를 해 걱정이 된다”고 방문 이유를 밝혔다.

대한수의사회에 따르면, 설 연휴 동안 전국의 총 318개의 동물병원이 문을 열었다. 서울 시내 동물병원 20곳에서는 설 연휴 동안 하루 평균 40마리 정도가 병원에 와 진료를 받았다. 이는 평소보다 20% 정도 증가한 수치다. 강서구 등촌로의 한 동물병원 관계자는 “명절 이후 손님이 급증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강아지가 전이나 꼬치 등을 섭취해 구토를 하거나, 차량 탑승으로 인한 질병이 대부분 방문 사유”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명절 이후 반려동물의 건강을 세심히 챙겨야 한다고 조언한다. 조경 생명문화교육원 대표는 “장시간 이동, 낯선 사람과의 만남, 짜고 기름진 설음식 섭취 등은 반려동물에게 큰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 있다”며 “주인과 떨어져 펫시터에게 맡겨지거나 펫호텔에 머무는 경우 버려졌다는 불안감을 느끼기도 한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스트레스는 면역력 약화로 인한 구토와 설사, 온몸을 떠는 증상 등으로 나타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반려동물의 설 스트레스 증상은 귀가 후 서서히 발현될 수 있어 동물의 변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조율 기자 joyul@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