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오지환의 홈런 11개는 ‘순도 100%’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2-06-30 10:55
  • 수정 2022-09-07 16:27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반환점 돈 KBO…홈런의 가성비

오, 3점차 이내 승부에서 펑펑
올 시즌 11개중 4개가 결승타
동점 상황서 7개 ‘최고 영양가’

이정후, 3점차 홈런 비율 2위
14개중 13개 결정적 순간 ‘쾅’

박병호, 홈런 24개로 선두 질주


이미지 크게보기

프로야구 경기에서 홈런은 점수를 낼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특히 승부처에서 한 방씩 터지는 짜릿한 홈런포는 프로야구의 묘미다.

29일 기준,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에서 두 자릿수 홈런을 날린 선수는 모두 15명. 박병호(KT)가 24개의 대포를 날려 1위에 올라 있는 가운데 이정후(키움)와 김현수(LG·이상 14개)가 공동 2위, 김재환(두산)과 오재일, 호세 피렐라(이상 삼성·이상 12개) 등 3명이 공동 4위로 홈런 레이스 상위권에 포진했다.

프로야구에서 홈런 한 방으로 만들 수 있는 점수는 최대 4점이다. 그래서 프로야구에선 3점 차 이내를 ‘박빙의 상황’이라고 부른다. 동점 혹은 1∼3점 차 리드에서 점수를 올리거나, 팀이 근소하게 지고 있을 때 턱밑까지 추격하는 대포는 팀에 큰 힘이 된다.

이미지 크게보기

KBO리그 기록업체인 스포츠투아이에 따르면, 올해 두 자릿수 홈런을 날린 선수 중 가장 영양가 만점의 대포를 날린 선수는 오지환(LG)이다. 11홈런으로 공동 7위에 올라 있는 오지환은 올해 홈런을 모두 3점 차 박빙의 상황에서 때렸다. 특히 오지환의 올 시즌 홈런 11개 중 4개가 결승타였고, 동점 상황에서 터진 홈런만 무려 7개에 달했다. 오지환이 홈런을 친 경기에서 LG는 8승 3패(승률 0.727)를 유지 중이다. 이는 LG의 올 시즌 승률(43승 1무 29패·0.597)보다 훨씬 높다.

올해 확 달라진 장타력을 과시 중인 이정후의 홈런도 ‘알짜배기’다. 이정후는 14홈런 중 13개를 3점 차 이내 상황일 때 때렸다. 3점 차 이내 상황에서 홈런 비중은 92.9%, 오지환에 이어 두 번째로 순도가 높다. 키움은 올해 이정후가 홈런을 때린 13경기에서 10승 3패, 승률 0.769를 유지 중이다.

이정후는 ‘무결점 타자’로 진화했다. 이정후는 현재 최다 안타 1위(99개), 타율 2위(0.351), 타점 3위(58개) 등 부문별 최상위권에 자리 잡고 있다. 그런데 안타와 홈런 모두 영양가가 만점짜리다. 이정후의 득점권 타율은 0.426으로 리그 전체 1위. 결승타 역시 11개나 때려 1위다. 이정후는 홈런과 안타 가릴 것 없이 결정적인 순간마다 방망이 힘을 발휘했다.

홈런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박병호는 24홈런 중 20개를 3점 차 이내 승부에서 때려냈다. 3점 차 이내 홈런 비중은 83.3%. KT는 박병호가 홈런을 날린 경기에서 승률 0.625(15승 9패)를 올렸다. 올해 박병호는 특유의 ‘티라노 스윙’을 되찾았다.

티라노 스윙은 양팔을 몸통에 붙인 채 몸통 회전의 힘으로 타격하는 것. 박병호는 올해 12.92타수당 1개꼴로 홈런을 때리고 있고, 이 페이스면 2015년 개인 한 시즌 최다인 53홈런 경신도 가능하다. 최근 2년간 41개(2020년 21개·2021년 20개)에 그쳤던 박병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넥센 시절 은사인 염경엽 전 감독의 ‘티라노 스윙을 되찾으라’는 조언을 되새겼고, 리그 최고 홈런 타자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피렐라는 올해 리그에서 활약하는 외국인 타자 중에서 가장 순도 높은 홈런을 때렸다. 피렐라는 12홈런 중 11개를 3점 차 이내 상황에서 만들었고, 비율은 91.7%다. 피렐라의 홈런이 나온 11경기에서 삼성은 9승을 쓸어 담았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의 총단합에 가장 큰 걸림돌이 내부를 공격하고, 분열을 선동하는 개딸(‘개혁의 딸’의 줄임말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극렬 지지층을 일컫는 말)이고 정치 훌리건"이라며 이 대표와 민주당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화와 결단 :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정치 훌리건은 축구에서의 훌리건과 똑같다. 팀을 망치고 축구를 망치는 훌리건처럼 정치 훌리건, 악성 팬덤은 정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박살낸다"며 개딸로 일컬어지는 이 대표 극렬 지지층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정치적 반대세력을) 좌표 찍고,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을 찢고, 의원들을 조리돌림하며 문자를 보내고, 18원(후원금)을 보내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히 큰 애국행위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착각하지 마십시오!"라며 개딸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박지현(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제끼고 이낙연(전 국무총리) 보내고 박용진 이원욱 이상민같은 수박 다 내보내겠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후련해도 옆에서 지켜보는 국민들은 기겁을 한다"고 썼다.박 의원은 그러면서 "개딸 여러분들께서 그렇게 단일대오가 좋으시다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으로 가라"며 "이준석(전 국민의힘 대표) 찍어내고, 나경원 안철수도 찍어눌러 어떤 이견도 용납하지 않고 초록은 동색이 아니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국민의힘이 여러분이 선망하는 정당의 모습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그런 정당이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만들어 온 민주당의 길은 정치적 다양성을 배양하고 다양한 견해, 토론이 가능한 정당, 바로 민주정당에 있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당내 의원을 향한 내부총질에만 집중하는 행위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개딸들이 수박을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는 개딸에 질린다. 국민을 질리게 하는 정당이 어떻게 집권을 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변화와 결단은 개딸과 헤어질 결심에서 출발한다"며 이 대표와 당 차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증오와 혐오의 언어가 난무하는 당의 현실은 달라져야 한다"며 "해당행위, 당을 분열시키는 이들에 대해 이재명 당대표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반민주적 행위가 민주당을 위한 것이라는 착각을 결코 방조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며 "민주당의 화합을 위한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는 ‘국민보고회’를 열고 "우리 앞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호소했다.자신의 지지층에게 비명(비이재명)계를 겨냥한 문자폭탄 등 ‘내부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이 대표는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수박’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형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이 대표를 조롱하는 표현)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고 묻고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면서 "상대가 쓰는 방법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을 약하게 하는 것으로 보이기에, 최대한 힘을 합쳐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오남석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