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해변서 키스하다 사라진 女…러시아 커플의 비극

  • 입력 2024-06-21 08:11
  • 수정 2024-06-21 08:14
댓글 6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19일 러시아 한 외신은 지난 16일 러시아 소치 리비에라 바닷가에서 한 커플이 입맞춤하다 비극적인 순간을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사진=X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한 커플이 바닷가에서 키스를 나누다 거친 파도 탓에 여성이 바닷속으로 사라지는 사고가 발생해 화제다.

19일 더 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6일 러시아 소치 리비에라 바닷가에서 한 커플이 입맞춤하다 비극적인 순간을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모델 지망생인 다이애나 벨랴예바(20)는 자신의 남자친구와 이날 악천후를 뚫고 바닷가에서 시간을 보냈다. 이날 소치 해변가는 폭풍으로 인해 폐쇄됐던 상황이었다.

한 시민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커플은 손을 잡고 물이 정강이 정도까지 차는 바다로 들어가 짧게 입맞춤을 나누는 모습이다.

하지만 잠시 뒤 순식간에 거친 파도가 치면서 커플은 중심을 잃고 넘어졌다. 함께 있던 커플은 파도에 밀려 각자 분리됐다. 남자친구는 다시 자리에서 일어섰지만 벨랴예바는 급류에 휩쓸려 사라져 버렸다.

남자친구는 벨랴예바를 찾기 위해 바다로 다시 뛰어들었지만 성인 남성 키보다 높은 파도 탓에 끝내 여성을 구하진 못했다.

3일간 실종자 수색이 이어졌지만 안타깝게도 벨랴예바는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바다에 휩쓸려가는 걸 목격했지만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 “누군가 행동했다면 그녀를 살릴 수도 있었을 것이다” “벨랴예바는 해변 밖으로 나가고 싶어 하는 게 보였는데 남자친구가 그녀를 붙잡고 있었다” 등 반응을 보이며 영상 촬영자와 남자친구를 맹비난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