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아들아 보고싶다” 한마디에… 9년 해외도피 보이스피싱 총책 자수

김린아 기자
김린아 기자
  • 입력 2024-06-21 11:59
댓글 1 폰트
인터폴에 적색수배 됐던 보이스피싱 인출 총책이 해외 도주 9년 만에 말레이시아에서 검거됐다. “보고 싶으니 한국에 돌아오라”는 어머니의 말에 제 발로 대사관을 찾아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20일 보이스피싱 인출 총책 김모(50) 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필리핀에서 생활하다 생계에 어려움을 겪자 보이스피싱 조직의 ‘콜센터’와 협업해 인출 총책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김 씨와 일당은 지난 2014년 11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필리핀에서 인터넷 전화를 통해 “대출해주겠다”며 급전이 필요한 국내 피해자들에게 연락해 대포통장·카드 등을 수집하고 현금 인출책을 통해 돈을 빼돌렸다. 고철 판매대금 명목으로 고철업자로부터 돈을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는 등 총 42명에게 5억1300만 원의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10월 경찰은 필리핀 현장을 덮쳐 범죄에 가담했던 김 씨의 배우자 A(47) 씨를 체포했지만, 김 씨는 홀로 도망을 가 해외 도주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다 최근 한국에 있는 어머니가 “오랫동안 고생했지 않냐, 보고 싶으니 한국에 돌아오라”고 하자 지난 5월 주말레이시아 한국대사관을 찾아 자수했다.

김린아 기자 linaya@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