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석사 과정 다시 밟는 설민석…MBC ‘강연자들’로 지상파 복귀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4-06-21 13:07
  • 수정 2024-06-21 15:09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설민석 강사가 참여하는 MBC ‘강연자들’

논문 표절에 휩싸여 석사 자격을 잃었던 역사강사 설민석이 석사 과정을 다시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MBC 신규 예능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강연자들)로 4년 만에 다시 지상파를 노크한다.

설민석은 지난 2022년 9월부터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 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지난 2020년 12월 논문 표절 논란으로 해당 대학원 석사 자격을 잃은 지 약 2년 만이다.

설민석은 오는 7월12일 첫 방송되는 ‘강연자들’을 통해 역사 강사로서 다시금 대중 앞에 선다. 논란 이후 이미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 활동은 재개했으나 지상파 복귀는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였다.

‘강연자들’은 대한민국에서 각 분야 대표 아이콘 7인(오은영,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이 모여 펼치는 강연쇼다. 설민석은 이미 녹화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