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이재명은 민주당의 아버지’ 발언은 믿음의 또 다른 표현”…두둔한 전현희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4-06-21 15:55
댓글 18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지난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직배우자 명품백 수수 눈감은 건희권익위 대응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같은 당 강민구 최고위원이 이재명 대표를 "민주당의 아버지"로 칭한 것에 대해 "(이 대표에 대한)믿음의 또 다른 표현"이라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의 표현이 과도하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같은 당 소속 의원으로서 지원사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 의원은 전날(20일)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정면승부’에 나와 "(이 대표가) 현재로선 민주당의 유일한 구심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정부, 여당 또 검찰의 탄압, 재판을 받으면서도 이번 총선에서 압도적 승리를 이끌었다"면서 "이 대표에 대한 지지자들과 당원들이 지지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이재명 대표에 대한 신뢰와 기대가 높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국민의힘이 강 최고위원의 발언을 "북한과 같은 발언"이라고 규탄한 것을 놓고선 "오세훈 서울시장이나 여당 정치인들의 ‘이재명 대표 정치 그만두라. 이참에 한번 삼아보자. 기회다’라는 반응이 저는 오히려 좀 눈에 띄고 좀 쓴웃음이 나온다"고 옹호했다.

앞서 지난 19일 강 최고위원은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며 "이 대표께선 집안의 큰 어른으로서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