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공식 매춘부”…총선 전 “부끄럽고 죄송”하다던 김준혁, ‘맞고소’ 태세 전환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4-06-21 07:52
  • 수정 2024-06-21 08:32
댓글 8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기뻐하는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화여대 동창 모임“이화여대 졸업생과 구성원 명예 훼손…추가 법적 대응 검토 중”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이화여대 동창 모임을 경찰에 고소했다. 김 의원은 이날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및 ‘이화를 사랑하는 동창 모임’ 관계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사실이 아닌 발언으로 김 의원이 고 김활란 전 총장과 이대 동창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는 양측(이화학당 및 동창 모임)의 주장은 허위”라며 고소 취지를 밝혔다.

김 의원 측은 “미 군정 시기 김활란 이화여대 전 총장이 운영했던 ‘낙랑클럽’에 이화여대 졸업생 등을 동원했으며 일부는 공식 매춘부로 활동했던 기록이 미군방첩대 기밀문서에 남아있다”며 과거 문제가 됐던 발언을 재주장했다. 그는 “양측의 김활란 전 총장 비호 및 고소·고발은 정치적 의도를 숨기고 의정활동을 방해하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역사학자 시절이던 2022년 8월,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 “전쟁에 임해서 나라에 보답한다며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 데 아주 큰 역할을 한 사람이 김활란”이라며 “미 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했다.

해당 발언이 지난 4·10 총선 직전 논란이 되자, 당시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 의원은 총선 사전투표 사흘 전 페이스북을 통해 “수년 전 유튜브에서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 및 관련 발언에 있어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과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힌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역사학자로서 과거의 일을 말과 글로 풀어내는 과정에서 언어 표현에 신중하지 못했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지난 18일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김 전 총장 유족 측이 김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뒤이어 20일 오전에는 ‘이화를 사랑하는 동창 모임’이 김 의원을 고발했다. 해당 고발에는 김숙희 전 교육부장관, 김혜숙 전 이화여대 총장을 비롯해 이화여대 동창 1400명 이상이 참여했다.

이화여대 동창 모임은 김 의원의 ‘맞고소’에 “고발장 제출 당일 고발인 대표를 적반하장으로 고소한 김준혁 의원에 대해 깊은 유감과 실망을 표한다”는 추가 입장을 냈다. 이 모임은 김 의원을 오는 21일 무고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 이화여대 또한 “김준혁 의원이 이화여대 졸업생과 구성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추가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